“하루아침에 ‘동백 아가씨’ 금지곡 돼… 팬들 덕분에 버텼죠” 기사의 사진
가수 이미자가 21일 서울 중구 한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데뷔 60주년을 맞은 소감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가수 이미자(78)의 이름 앞에 붙는 수식어는 한두 개가 아니다. ‘엘레지의 여왕’ ‘트로트의 거목’ ‘국민가수’…. 열여덟 살이던 1959년 ‘열아홉 순정’으로 데뷔한 그는 많은 히트곡을 탄생시키며 가요계의 살아있는 전설이 됐다. 그동안 그가 발표한 음반은 500여장이나 되고, 이들 앨범에 담긴 노래는 2000곡이 넘는다. 특히 “10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목소리”라는 평가를 받는 특유의 애절한 음색은 지난 60년간 대중에게 적지 않은 위로와 안식을 선물했다.

이미자는 21일 서울 중구 한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데뷔 60주년을 맞은 소감을 밝혔다. 그는 “내가 왜 그렇게 많은 사랑을 받았을까 생각해봤다”며 “아마도 내 노래의 가사나 목소리가 어려웠던 시절의 분위기와 맞았기 때문일 것”이라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오랫동안 활동할 수 있었던 건 여기 계신 기자님들의 부모님들 덕분”이라며 미소를 지었다.

“저에겐 항상 따라다닌 꼬리표가 있었어요. ‘이미자의 노래는 질이 낮다’ ‘술집에서 젓가락 두들기며 부르는 노래다’ ‘수준 높은 사람들이 듣기엔 창피하다’…. 이런 평가를 들을 때마다 속이 상했어요. 남들처럼 발라드 노래도 잘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기도 했죠. 하지만 안 좋은 얘기를 들으면서도 절제하면서 잘 이겨냈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렇다면 60년 가수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순간은 언제였을까. 이미자는 60년대에 자신의 히트곡들이 왜색 시비 등에 휘말리며 무더기로 ‘금지곡’ 판정을 받았던 때를 언급했다.

그는 “한동안 나의 3대 히트곡인 ‘동백 아가씨’ ‘섬마을 선생님’ ‘기러기 아빠’를 어디에서도 부를 수 없었다”며 “동백 아가씨는 35주나 차트에서 1위를 지킨 곡이었는데 하루아침에 순위에서 사라졌다. 이것은 내 목숨을 끊어놓은 것이나 마찬가지였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팬들은 나의 노래를 즐겨 불렀다”며 “팬들 덕택에 힘든 시기를 버틸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간담회는 이미자가 데뷔 60주년을 맞아 선보인 음반 ‘노래 인생 60년, 나의 노래 60곡’을 소개하는 자리였다. 60곡이나 담긴 만큼 앨범은 ‘감사’ ‘공감’ ‘순수’라는 소제목이 붙은 3장의 CD로 구성됐다. 이들 CD엔 신곡과 히트곡, 다른 가수가 부른 명곡을 재해석한 노래가 실렸다.

특히 눈길을 끄는 트랙은 신곡 ‘내 노래, 내 사랑 그대에게’다. 이미자가 60년 음악 인생을 되돌아본 내용이 담겨 있다. ‘내 인생 황혼길에/ 잠시 멈춰 회상해보니/ 지금까지 걸어온 길/ 감사한 일 뿐이어라/…/ 나 그대와 함께 노래하며/ 여기 있으니 난 행복해요/ 감사하여라.’

이미자는 “뜻깊은 자리인 만큼 앉아 있는 건 예의가 아닌 것 같다”며 행사가 진행되는 내내 꼿꼿이 서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했다. 그는 오는 5월엔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이미자 노래 60주년’이라는 타이틀로 콘서트를 열고, 서울 공연 이후에는 전국 투어에 나선다.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은 이미자가 89년 대중가수 최초로 콘서트를 열었던 장소이기도 하다.

간담회가 끝나고 이미자가 취재진에게 선물한 기념앨범을 펼치니 재킷엔 이런 글귀가 적혀 있었다. “인생에서 가장 아름답고 행복한 순간을 화양연화라고 한다지요. 제 60년 노래 인생의 화양연화는 바로 지금, 여러분과 함께하는 순간입니다.”

박지훈 기자 lucidfal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