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재단법인 ‘바보의나눔’에 성금 10억 전달 기사의 사진
두산이 재단법인 ‘바보의나눔’에 성금 10억원을 전달했다고 21일 밝혔다.

박지원(사진 왼쪽) 두산그룹 부회장은 20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전달식을 갖고 ‘바보의나눔’ 이사장 손희송 주교에게 성금을 기탁했다. 박 부회장은 “올해는 고(故)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기를 맞은 뜻깊은 해”라며 “나눔의 삶을 몸소 실천하신 추기경의 유지를 이어가는 데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바보의나눔 재단은 김 추기경의 사랑과 나눔 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2010년 설립됐다. 희망의 밥 나누기, 유산기부 운동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두산은 2012년부터 바보의나눔에 매년 10억원의 성금을 전달해 왔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