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안금융으론 한계… 정부는 착한대출 적극 지원을”

이창호 ‘더불어’대표 복지단체 연계 서민 지원 주력 “얼굴없는 후원자에 늘 감사”

“대안금융으론 한계… 정부는 착한대출 적극 지원을” 기사의 사진
더불어사는사람들과 한성저축은행은 협약을 통해 성실상환자를 대상으로 300만원의 연계대출을 지원하고 있다.좌측부터 오종민 한성저축은행 대표이사). 조성목 서민금융연구원장. 이창호 더불어사는사람들 상임대표.더불어사는사람들 제공
대출과 이자는 그동안 뗄 수 없는 관계로 받아들여져 왔다. 그러나 무이자, 무담보, 무보증으로 돈을 빌려주는 사람들이 있다. 착한대출로 알려진 ㈔더불어사는사람들(이하 더불어)은 ‘사랑과 실천’을 기치로 어려운 상황의 사람들의 사연만 듣고 7년째 돈을을 빌려주고 있는 사회적 금융단체이다.

더불어의 이용자는 주로 분유값이 없어 울고 있는 한 아이의 어머니, 병원비가 없어 아픔을 참고 있는 당뇨병 아주머니, 고시원 월세가 두 달째 밀린 한 가정의 가장 등 사회에서 소외된 이들이다. 처음 대출을 시작할 때 “얼마 못 갈 것이다”, “금방 망하겠네” 등 차가운 주변의 반응은 더불어가 지난 7년 동안 7억원이 넘는 자금을 지원하고, 회수율이 85%를 넘어가면서 점차 변화해 나가고 있다.

다만 후원을 통해 한정된 재원으로 운영되다 보니 대출이 거부될 때도 있다. 더불어를 이끄는 이창호 대표는 “돈이 부족해서 다는 (대출을) 못해주고 하루에 신규 대출은 건당 30~100만원씩 2건 내외로 지원하고 있다”며 “대출을 다 못해줄 때 안타깝다”고 아쉬움을 표현했다.

그러다 보니 더불어의 착한대출은 신청자의 고민해결을 위해 다양한 다른 방식을 취하기도 한다. 신청자가 거주하는 지역 병원이나 동사무소, 종합복지관과 연계를 통해 고민해결에 나서는 것이다.

당뇨병을 앓고 있는 방배동에 거주하는 한 아주머니가 대출을 부탁한 적이 있다. 30만원의 대출을 받아 병원에 가고 싶다는 사연이다. 전화를 받은 이 대표는 대출에 앞서 신청자의 거주지역 병원에 직접 연락해 치료를 부탁하고 지역 복지단체의 후원을 요청했다. 또 자녀의 안경 문제로 대출을 연락한 어머니에게는 안경협회를 통해 지역 안경원의 지원을 끌어냈으며, 머리 때문에 일자리를 못 구하는 여성에게는 가발 지원을 요청하는 방식이다.

이 대표는 “다른 곳에서 지원을 받으면 대출을 다른 사람에게 제공해 줄 수 있다”며 “지역 복지단체와 많이 연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대로 동사무소에서 부탁이 오는 경우도 있다. 동사무소에서 지역 주민에게 소액대출을 부탁하는 전화가 오기도 한다는 것이다.

더불어는 여기서 한 발 더나가 서민금융연구원 산하 서민금융주치의협동조합과 연계해 신청자들에게 종합상담도 제공할 계획이다. 대출 신청자의 자립을 위해 신청자 자신의 노력은 물론 주변에서의 조언 역시 필요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이 대표는 “운동선수는 코치가 있고, 부자는 자산관리자가 있지만 돈 없는 사람들에게는 조언해 줄 사람이 없다”며 “그동안 가계부만 작성하게 했는데 이제는 전문적인 상담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러한 더불어의 역할을 ‘대안금융’으로 평가했다. 정부의 서민금융지원에서조차 소외되고 있는 이들을 민간 영역의 대안금융이 지원하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그는 현재 상황을 “역부족”이라고 짧게 평가하며, 대안금융에 대한 정부의 관심이 좀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불어의 착한대출이 7년 동안 해온 기록을 바탕으로 정부가 대안금융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금융위원회와 보건복지부가 머리를 맞대 시범사업으로라도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대표는 더불어가 지난 7년 동안 유지될 수 있었던 배경인 얼굴 없는 천사 ‘후원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그는 “후원자들이 없었다면 더불어가 여기까지 올 수 없었을 것”이라며 “전화와 문자조차 받지 않는 많은 후원자분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조계원 쿠키뉴스 기자

chokw@kukinews.com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