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개·묵상·절제의 사순절, 어떻게 보낼까

‘재의 수요일’ 6일부터 절기 시작


예수 그리스도가 받은 고난에 동참하며 참회와 묵상을 이어가는 절기인 사순절(四旬節·Lent)이 6일부터 시작된다. 기독교인들은 사순절을 보내면서 회개와 묵상, 절제를 실천한다. 많은 교회가 사순절 기간 40일 특별새벽기도회를 여는 것도 이 때문이다. 한국교회 주요 교단과 연합기관들은 사순절 묵상집을 제작해 교인들의 기도생활을 돕는다.

묵상기도와 함께 절제운동에 참여하는 것도 사순절을 의미 있게 보낼 수 있는 방법이다. 기독교환경교육센터 살림은 사순절 기간 절제 캠페인을 전개한다.

살림의 ‘플라스틱 금식 캠페인’은 40일 동안 ‘개인 물병·도시락통 사용’ ‘플라스틱 금지’ ‘빨대와 일회용 비닐봉지 받지 않기’ ‘미세 플라스틱 든 제품 사용하지 않기’ 등 창조세계를 보존하는 활동을 골자로 한다. 살림은 이 같은 활동과 함께 매주 새로운 성경 구절로 묵상할 수 있도록 주별 성구도 제공한다.

유미호 살림 센터장은 4일 “전통적으로 사순절은 주님의 고난과 죽음을 묵상하고 절제하는 기도의 절기였다”면서 “창조세계가 파괴되는 요즘 기독교인들이 할 수 있는 가장 큰 절제 활동은 플라스틱이나 비닐 같은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궁극적으로 생활 습관을 바꾸는 연습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순절 첫날은 ‘재의 수요일’이다. 죄를 참회하기 위해 머리에 재를 부으며(에 4:1, 렘 6:26) 기도했던 교회 전통에 뿌리를 두고 있다. 사순절은 부활절 전까지 여섯 번의 주일을 제외한 40일 동안의 기간을 말한다. 올해 부활절은 다음 달 21일이다. 부활절은 날짜가 정해져 있지 않다. 매년 날짜가 바뀌는 건 춘분(3월 20∼21일)을 기준점으로 삼기 때문이다. 325년 니케아공의회에서는 ‘춘분 이후 보름달이 뜬 날의 다음 주’를 부활주일로 정했다. 보통 3월 21일부터 4월 18일 사이 춘분 이후 첫 보름달이 뜬다. 이에 따라 부활절은 3월 22일부터 4월 25일 사이에 정해진다.

한편 국내 몇몇 보수 교단은 사순절 대신 부활절 직전 한 주일을 ‘고난주간’으로 정하고 이를 지킨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총회는 84회 총회에서 ‘사순절 금지’를 결의하기도 했다. 보수 교단들이 사순절을 지키지 않는 건 로마 가톨릭교회가 정한 절기여서다. 325년 니케아공의회에서 사순절이 40일로 정해진 이후 그레고리 교황 때 ‘재의 수요일’부터 사순절을 지키는 전통이 생겼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