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 관계자들이 11일 LG유플러스와 합작한 5G 자율주행차로 강변북로를 달리고 있다. 이날 최대 속도는 시속 약 60㎞로, 지난해 다른 이통사들이 선보인 자율주행차보다 빠르고 안정적이었다. LG유플러스 제공

11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과 맞닿은 올림픽대로. 달리는 자율주행차 안에서 뒷자리에 앉은 승객이 가상현실(VR) 기기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를 쓰고 주변을 두리번거렸다. 가상공간 속 해양생태계를 구경하고 있는 것이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5~10년 뒤 완성단계의 자율주행차가 상용화되면 운전자까지도 핸들에서 손을 놓고 VR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11일 한양대가 설계·개발한 자율주행차에 5G 상용통신망을 접목한 ‘5G 자율주행차’가 일반도로를 달리는 모습을 시연했다.

이통 3사 중 자율주행 기술력이 가장 떨어진다는 평가가 이어지자 기술 개발 성과를 선보인 것이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상무)은 “그동안 결과가 기대만큼 안 나왔다”며 “앞으로 정부 주도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사업자로 선정되는 등 성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와 한양대는 자율주행시대 5G의 역할을 여러 번 강조했다.

선우명호 한양대 미래자동차공학과 교수는 “현재 자율주행의 카메라를 통한 신호등 인식 방식은 정확도에 한계가 있다”며 “디지털 신호등 구축 등 몇 가지 조건이 충족되면 미래에는 카메라 대신 5G로 교통신호 데이터를 받아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5G는 라이다·GPS 측정기 등 기존 자율주행차 부품이 오작동할 때 보완재 역할을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시연에 사용된 자율주행차는 한양대가 설계한 4단계 자율주행차 ‘A1’이다. 평소에는 자율주행하다 도로가 혼잡해지면 차량이 운전자에게 주의를 시키는 수준이다. 최대 속도는 시속 약 60㎞로 지난해 이통사들이 선보인 자율주행차보다 빠르고 안정적이었다.

선우 교수는 “기술은 이미 성숙단계”라며 “다만 최근 미국 소비자들이 자율주행 기술에 겨우 500만원을 책정하는 등 수익성이 불투명해 상용화가 지연될 것”이라고 말했다. 흔히 완전한 자율주행 수준으로 평가되는 5단계 자율주행차는 2030년이 넘어야 상용화될 전망이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비밀 지켜달라” 여성 부탁받은 정준영 단톡방에 한 말 “정준영, 여성 10명 성관계 몰카 단톡방에 공유”
배현진 “패악부리더니 MBC 뉴스 1%?”
'폭행 투신' 방용훈 아내가 사망전 남긴 메시지
“미성년 ‘성폭행 무고’ 父…진범은 고모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