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에 나란히 선 채 인간띠를 만든 5·18 관련 단체 회원과 시민들이 11일 광주지방법원 앞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을 비판하는 손팻말 등을 들고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광주=최현규 기자

전두환 전 대통령이 11일 재판에서 자신에 대한 혐의 내용을 전면 부인하자 5·18 관련 시민사회단체는 격한 비판을 쏟아냈다.

5·18 역사 왜곡 처벌 광주운동본부는 전씨 형사재판 직후 광주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두환은 학살 책임을 인정하고 광주시민에게 사죄하고 역사 앞에 회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5·18기념재단 이철우 이사장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대표, 고(故) 조비오 신부의 조카 조영대 신부가 차례로 성명을 낭독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전두환은 알츠하이머, 독감 등을 이유로 재판에 불출석하며 재판을 지연시켰지만 멀쩡하게 골프장에 출입한 사실이 밝혀져 국민의 분노를 샀다”면서 “전두환은 더 이상 법의 심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재판이 학살 부정과 책임 회피의 연극무대가 아니라 뉘우침과 회개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광주시민들은 성숙하고 냉철한 시민의식으로 준엄한 법의 심판을 똑똑히 지켜볼 것”이라고 했다.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김후식 회장은 “전씨는 기본적으로 생각이 없는 사람”이라고 일갈했다. 김 회장은 “재판 내용을 떠나서 자신으로 인해 국민들이 상처를 입고 둘로 갈라져서 난리 아니냐”며 “국민들에게 기본적인 사과라도 할 줄 알았는데 그것조차 없었다”고 분개했다. 그는 이어 “헬기에서 쏜 총탄을 맞고 다친 사람도 있고 죽은 사람도 있는데도 아예 없는 걸로 얘기하며 변명으로 일관한 것은 철편피의 극치”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정치권도 전씨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주문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전두환씨는 이제라도 1980년 5월의 반인권적 범죄 행위에 대해 참회와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씨는 ‘광주까지 멀어 재판받으러 못 가겠다’는 등 얼토당토않은 핑계로 재판을 거부해 왔다”며 “어떠한 진정성도 찾아볼 수 없기에 더더욱 추상(秋霜)같은 단죄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전두환씨의 자국민 집단학살이 정의의 심판대에 섰다”며 “철저히 죄를 물어 역사의 정의를 바로 세우는 시작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소속 의원들의 5·18 폄훼 논란을 의식한 듯 공정한 재판을 바란다는 원론적 입장을 냈다. 민경욱 대변인은 “전 전 대통령의 재판이 공정하게 진행돼 5·18 관련 세간의 미진한 의혹들이 말끔히 해소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한국당은 재판 결과를 차분히 지켜보며 역사 앞에 겸손한 당, 후대에 당당한 당이 될 것을 다짐한다”고 말했다.

광주=김영균 장선욱 기자, 이형민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