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양 여운형’ 기독교적 관점에서 재조명

18일 감신대서 포럼… 좌우합작론 살펴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몽양 여운형(사진) 선생이 갖고 있던 기독교적 가치를 재조명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생명평화마당은 오는 18일 서울 서대문구 감리교신학대 웨슬리채플에서 ‘몽양 여운형과 통일’이라는 주제로 포럼을 개최한다. 몽양은 광복 직후 건국준비위원회를 통해 좌우를 망라한 정부를 세우고자 노력했던 독립운동가다. 이번 포럼에서는 이정배 전 감신대 교수가 몽양의 좌우합작론 속에 숨은 기독교적 가치를 재조명한다. 축사는 몽양여운형선생기념사업회 이사장인 이부영 전 의원이 맡는다.

생명평화마당 관계자는 “몽양은 해방정국에서 가장 정확하게 국제질서를 이해하고 좌우익의 화해를 위해 노력했던 분”이라며 “그의 좌우합작론 속에 숨어있는 기독교적 화해와 사랑의 가치는 오늘날 한반도 상황에도 유의미하다”고 말했다.

황윤태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