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오른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옆을 지나가고 있다. 전날 나 원내대표가 연설할 때 홍 원내대표가 단상으로 올라가 항의하는 등 소란이 벌어졌다. 최종학 선임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대통령은 김정은 수석대변인’ 연설을 둘러싼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당의 공방이 국회 윤리위원회 ‘쌍방 제소’로까지 비화됐다. 양당은 13일 상대 당 지도부에 대해 “품위가 없다”며 징계안을 제출했고, 경쟁하듯 말폭탄을 주고받았다. 가까스로 소집된 3월 임시국회가 여당과 제1야당의 감정싸움 탓에 파행으로 치닫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민주당은 이날 나 원내대표 징계안을 국회 윤리위에 제출했다. 민주당은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 달라”고 한 나 원내대표의 전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대해 “국회의원 자질을 의심스럽게 하는 망언”이라며 대통령을 모독하고 국민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뿐 아니라 이해찬 대표 징계안까지 냈다. 이 대표에 대해서는 “제1야당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두고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죄를 거론하며 국회 윤리위 회부를 운운한 것은 민주화를 위한 국회의 노력을 무시한 것”이라고 했고, 홍 원내대표에 대해선 민주당 의원들과 의장석 단상에 올라가 항의하는 등 품위유지 의무를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공식석상에서도 거친 말들이 오갔다.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나 원내대표 연설에 대해 “‘좌파’라는 표현을 10번 이상 사용하고 ‘종북’이란 표현까지도 쓰고, 대통령과 국민을 모독하는 발언을 하는 것을 보면서 정권을 놓친 뒤 거의 자포자기하는 그런 발언이구나 하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좀 측은해 보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 “앞길이 없는 사람들” “저질”이라고 표현했다. 최고위원들 사이에서도 “악다구니” “태극기 부대가 써준 연설문” 등 원색적인 비난이 나왔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자신이 박근혜정부 시절 ‘귀태’(태어나지 않았어야 할 사람) 발언으로 원내대변인에서 사퇴한 것을 들며 “나 원내대표도 사퇴하는 게 당연하다”고 했다.

한국당은 두 차례 의원총회를 열어 민주당을 성토했다. 황교안 대표는 “야당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는데 (여당 의원들이) 단상으로 뛰어가 아우성을 쳤다”며 “권력기관, 사법부, 언론을 장악한 이 정권이 이제 의회까지 장악하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에서는 나 원내대표를 개선장군처럼 높이 평가하는 분위기다. 나 원내대표가 의총장에 입장하자 박수와 환호가 쏟아졌다. 한선교 사무총장은 “나 원내대표 연설 이후 우리 당 국민소통센터에 하루종일 걸려온 전화의 90% 정도가 격려 전화”라면서 “다시 한 번 나경원 파이팅을 외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문제를 풀어야 할 정치가 오히려 문제를 만들고 있다”며 “민주당과 한국당은 ‘안 봐도 비디오’ 적대적 공생의 끝없는 앙상블”이라고 양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임성수 이종선 기자 joylss@kmib.co.kr

“스트립바서 성폭행하자” 또 터진 ‘정준영 카톡방’
“비밀지켜라” 여성 부탁에 정준영이 단톡방에 한 말
“다른 남자도 만났다” 도도맘에 반격한 강용석
“이미란, 도끼로 맞은 상처도” 방용훈 동서 추가 폭로
'죽을때까지 먹자' 소주 62병 마신 남녀 사망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