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정보통신(IT) 업계에서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인재 쟁탈전’에 대응해 임직원 스톡옵션(주식 보상) 비용으로 1500억원을 투자한다.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관련 개발인력을 경쟁업체에 빼앗기지 않기 위한 고육지책이다.

13일 IT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최근 발표한 주식 보상제도와 관련, 향후 5년간 회계상 비용 총액이 15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자체 추산했다. 올해 총 168억원이 재무제표상 비용으로 처리되고 내년 315억원, 2021년 406억원, 2022년 343억원, 2023년 268억원 등 총 1500억원이 들 것으로 추산됐다.

네이버는 임원 및 주요 인재 637명에게 현재 주가의 1.5배를 달성할 때 행사할 수 있는 스톡옵션 총 83만7000주(발행 주식의 0.3%)를 주기로 최근 결정했다. 3년 뒤 목표 주가인 19만2000원을 10일 이상 기록할 경우 이들은 1인 평균 2억5000만원이 넘는 주식을 행사할 수 있는 셈이다. 2만주를 받는 한성숙 대표는 38억원, 1만주의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는 19억원에 각각 달한다. 나머지 2833명에게도 총 42만6000주(0.3%)의 스톡옵션을 부여할 방침이다. 이 같은 대규모 스톡옵션은 네이버 20년 역사상 유례가 없다.

네이버는 “국경을 넘어선 치열한 인재 쟁탈전에서 세계적인 서비스를 이끌어갈 인재를 영입하고, 이들이 새로운 도전을 통해 미래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주주와 임직원이 함께 성장하는 보상체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보상제도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최고의 인재에게 충분히 매력적이며 글로벌 시장 도전을 위한 강력한 인센티브가 돼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네이버는 최근 잇단 인재 유출로 골머리를 앓았다.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맡았던 송창현 네이버랩스 대표가 ‘CES 2019’ 직전에 돌연 사의를 표한 데 이어 인공지능(AI) 통·번역 서비스 ‘파파고’ 개발을 이끈 김준석 리더도 최근 현대자동차로 자리를 옮겼다.

특히 최근 구글이 국내에서 공격적인 채용에 나서고 있다는 점은 위협적이다. 구글코리아는 최근 신입·경력·인턴 등 46개 부문의 채용 공고를 냈다. 대부분 엔지니어 직종으로, 총 채용 규모는 수십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유성열 기자 nukuv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