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앙의 첫사랑’ 불지폈던 찬양 다시 부른다

오는 28일 광주겨자씨교회서 전 세대 함께하는 CCM 콘서트

찬양사역자 김석균 목사(왼쪽)와 최인혁 전도사가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월드비전 본부 회의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송지수 인턴기자

음악엔 곡을 들을 당시의 상황과 감정을 추억하게 하는 힘이 있다. 찬양 역시 마찬가지다. 학창 시절 불렀던 찬송가나 복음성가 등은 신앙의 열정으로 뜨거웠던 그 시절을 떠올리게 한다.

한국교회 성도들이 찬양으로 ‘신앙의 첫사랑’을 추억하고 회복할 수 있도록 최정상 찬양사역자들이 뭉쳤다. ‘예수가 좋다오’의 김석균 목사와 ‘나는 죽고 주가 살고’의 최인혁 전도사 등 1980년대부터 현재까지 국내 현대기독교음악(CCM)을 이끌어 온 찬양사역자 10팀이 한 무대에 선다. 오는 28일 오후 7시 광주 남구 광주겨자씨교회에서 열리는 ‘전 세대가 함께하는 OLD & NEW CCM 콘서트’에서다. 이번 공연을 기획한 김 목사와 최 전도사를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월드비전 본부에서 만났다.

찬양사역 30주년을 훌쩍 넘긴 두 사역자는 부모세대부터 자녀세대까지 ‘전 세대가 같이 찬양할 수 있는 CCM 공연’에 주안점을 두고 이번 공연을 기획했다. 김 목사는 “80년대와 달리 요즘엔 연합 집회가 거의 없다. 찬양사역자 대부분 특정 세대를 대상으로 지역 교회에서 공연하는 게 현실”이라며 “가족 구성원 모두 한자리에서 찬양을 부르며 신앙을 회복케 하는 자리가 꼭 필요하다는 생각에 1년 전부터 찬양사역자 10팀과 함께 공연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공연인 만큼 출연진 면면도 화려하다. 두 사역자 외에 ‘마음이 상한 자를’의 옹기장이, ‘임재’를 부른 시와그림, ‘사명’의 동방현주 등 두루 사랑받은 찬양을 부른 사역자들이 무대를 꾸민다.

출연진의 대표곡뿐 아니라 ‘주만 바라볼지라’ ‘하나님의 은혜’ ‘내 모습 이대로’ 등 시대를 풍미한 CCM 곡도 대거 선보인다. 최 전도사는 “2시간여 공연 동안 관객들이 따라 부를 수 있도록 잘 알려진 곡들 위주로 선곡했다”며 “요즘 같은 때 CCM 유명 가수와 곡을 한자리에서 만나는 건 거의 불가능에 가깝다. 모두 헌신하는 마음으로 모여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들의 바람은 이번 공연으로 그리스도인이 ‘신앙의 첫사랑’을 회복해 한국교회에 새로운 부흥을 가져오는 것이다. 김 목사는 “공연을 준비하며 전국 교회를 다녔는데 여러 이유로 아픔을 겪는 곳이 많다는 걸 알게 됐다”며 “단순한 공연을 넘어 관객이 위로받고 교회가 치유되는 사역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 전도사는 “대중에게 90년대 향수를 불러일으켰던 ‘토토가 현상’처럼 이번 공연이 전 세대에 걸쳐 ‘신앙의 첫사랑’을 자극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우리 외 다른 찬양사역자도 이러한 찬양 집회를 열어 신앙의 열정을 회복하는 자리가 앞으로 전국 곳곳에서 마련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공연 표는 갓피플 티켓에서 예매할 수 있으며 현장 구매도 가능하다.

양민경 기자 grie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