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저자와의 만남-주대준 장로] “선교사가 전한 복음, 대한민국의 역사를 바꿨다”

‘이 땅에 묻힌 선교사들이 다 전하지 못한 100년의 이야기’ 주대준 장로

서양의 기독교 역사를 조금만 살펴보면 누구나 알 수 있다. 기독교가 2000여년간 단순히 ‘교회’ 안에만 머물고 ‘종교’라는 틀로만 작동하거나 존재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말이다. 하지만 한국에선 130여년 전 기독교가 전해진 뒤 정치 경제 문화 등 사회 전반에 미친 영향이 적잖음에도 불구하고, 기독교를 애써 하나의 종교 분파로 축소시켜 보려는 경향이 강하다.


CTS인터내셔널 대표인 주대준(사진) 여의도순복음교회 장로는 이런 현실이 몹시 안타까웠다고 한다. 역사학자도 아닌 그가 초창기 선교사들이 한국에 미친 선한 영향력에 대한 자료를 모으고 확인하며 ‘100년의 이야기’란 책을 쓴 이유가 여기에 있다.


서울 동작구 CTS인터내셔널 사무실에서 20일 만난 그는 “30여년 만에 처음 입술이 부르텄다”며 운을 뗐다. 지난 3년간 책을 준비하면서 특유의 열정과 정성을 모두 쏟아부었음을 짐작할 수 있었다.

그는 “대한민국 역사의 근간은 복음을 통해 시작됐는데 그 사실을 일반인은 물론 기독교인들도 너무 모른다”고 말했다. 수십년간 교회와 특히 청소년을 상대로 특강하면서 이 같은 현실을 뼈저리게 인식했다. 그는 “우리 세대만 해도 학교에서 기독교의 전래과정과 선교사들의 업적 및 활동상을 조금이나마 배웠는데 지금은 역사 교과서에도 제대로 소개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를 기독교인은 물론 다음세대에 꼭 알려야겠다고 생각하던 차에 그의 간증을 자주 접했던 권태진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에게서 “꼭 책으로 남기라”는 격려를 들었다. 이에 힘입어 전문가의 자문을 받아 직접 글을 쓰게 됐다.

그는 “복음의 권능은 나 같은 한 사람의 영혼만 구한 것이 아니라 한 민족의 의식을 바꾸고 한 국가의 틀을 개조시켰다”고 말했다. 마르틴 루터의 종교개혁 과정에서 독일어 성경 번역이 당시 언어 환경과 인쇄술 등 다방면으로 영향을 미쳤던 것처럼, 선교사들의 성경 번역이 한글 대중화를 불러왔다는 것부터 설명했다. 그는 “한글이 천민 계층까지 보급되지 못하고 있을 때 선교사들은 성경을 한글로 번역했다”며 “읽기 쉬운 한글이 결국 복음을 실어나르는 고속도로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책에서 그는 캐나다에서 온 제임스 게일 등 선교사들의 성경 번역 과정을 역사적 사실을 토대로 들려준다. 이어 ‘해방 직전까지 한글을 공공 용어로 사용한 곳은 교회뿐이었다’고 한 이만열 전 국사편찬위원장의 연구 등 관련 자료를 토대로 이 같은 내용을 설득력 있게 논증해나간다.

이 밖에 백정 등 신분에 따른 차별 철폐, 성차별 풍습 폐지, 한센인 돕기, 서양 의술의 도입, 결핵 퇴치, 언론과 출판에의 공헌, 독립운동의 산실 역할, 감자와 딸기 등 새 채소와 과일의 전래 등에 기독교와 선교사들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들려준다. 청소년도 읽기 쉽도록 친근한 이야기체로 풀어내며 눈길을 끄는 삽화까지 더했다.

주 장로는 오는 26일 책 출간을 기념해 북콘서트를 갖는다. 그는 “책을 쓰면서 복음이 없었더라면 대한민국은 존재하지 못했겠구나 생각했고, 하나님께서 이 땅을 얼마나 사랑하셨는지 다시금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 책이 자기 정체성이 무뎌진 이 땅의 크리스천들에게 선교사명을 일깨워주길 바란다”며 “열방의 선교 현장으로 나가거나 일상에서 선교사를 지원하는 것 모두 중요한 사역”이라고 역설했다.

김나래 기자 nara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