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1운동 이후 복음화 운동 활발… 교회 부흥 견인”

예장합동 3·1운동 100주년 세미나

박용규 총신대 신학대학원장이 21일 서울 종로구 승동교회에서 3·1운동이 한국교회 발전에 미친 영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한국교회는 3·1운동을 계기로 발전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겨레의 아픔에 공감했던 교회의 모습이 훗날 부흥의 주요한 요인이 됐다는 것이다.

박용규 총신대 신학대학원장은 21일 서울 종로구 승동교회에서 열린 ‘한국 기독교와 3·1운동 100주년 기념세미나’에서 “3·1운동은 우리 민족의 독립 의지를 세계에 천명하는 동시에 민족 공동체의식을 태동시켰으며 기독교 발전의 계기를 제공했다”고 말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장 이승희 목사) 총회 주최로 마련된 이날 세미나에서 박 원장은 ‘3·1독립만세운동과 한국 장로교’를 주제로 강연했다. 그는 “한국교회사적으로 볼 때 3·1독립만세운동은 한국 기독교가 우리 민족에 준 자랑스러운 선물”이라며 “이는 기독교가 중심이 돼 민족을 결집시켜 일어난 것으로 성경적 사회관과 민족관을 표출한 사건”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교회는 3·1운동으로 겨레와 동행하며 민족의 아픔에 발 벗고 뛰어드는 모습을 여실히 보여줬다”며 “여기에 3·1운동 이후 전국적으로 민족복음화 운동이 활발히 일어나면서 교회 부흥이 견인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3·1운동이 일제 식민통치정책의 변화를 가져왔고, 한국교회가 민족계몽운동을 펼친 역사도 소개했다. 박 원장은 “만세운동 이후 물산장려운동 금연·금주운동 등 계몽운동과 농촌운동, 주일학교운동 등이 활발해지는데 여기서도 기독교인이 중추적 역할을 담당했다”며 “이것이 한국교회, 특히 한국 장로교회가 일제의 혹독한 식민통치 가운데 사회와 민족을 선도할 수 있었던 이유”라고 말했다.

올해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한국교회가 되새겨야 할 자세에 대해서도 당부했다. 그는 “한국교회는 3·1운동의 정신을 바르게 이해하고 계승해 이 시대 민족적 책임의식을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민경 기자 grie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