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경의 열매] 정철 (1) 영어에 매달린 인생 여정, 하나님 뜻이 있었다

기독교는 합리적·이성적 선택… 영어 교재 7000여 교회서 사용 ‘작은 교회 살리기 운동’ 펼쳐

정철영어성경학교(JEBS) 정철 이사장이 지난 21일 서울 서초구의 사무실 입구에서 JEBS를 소개하고 있다. 송지수 인턴기자

평생 영어를 가르치며 살아왔다. 이름 두 자로 명성도 얻었다. 내 이름만 보고 학생들이 몰려 왔고 이름만 듣고 영어 테이프를 샀다. 돈도 충분히 벌어봤다. 영어라면 한이 맺힌 한국인들에게 영어를 가르치며 일생을 살았으니 보람 있는 삶을 살았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그게 전부가 아니었다. 20년 전 기독교 신앙을 가지면서 내 삶은 달라졌다. 한 길을 달려온 길에 목적이 있었다는 것을 발견했다.



‘영어선생 정철이 종교에 귀의했다’는 식으로 쉽게 넘겨짚지 말기 바란다. 한 사람이 기독교인이 되는 데에는 수많은 사연과 이야기가 존재한다. 그 이유는 저마다 독특하며 귀하다. 나는 맹목적으로 기독교를 믿지 않았다. 합리적 의심을 바탕으로 이성적인 질문을 던지며 답을 구했다. 그 결말은 하나님과의 만남이었다. 그리고 거기서 평생 영어에 매달린 여정 속에 하나님의 뜻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기독교인이 됐다고 해서 갑자기 모든 것을 버리고 산으로 들어간 것도, 해외 오지에 선교를 떠난 것도 아니다. 하던 일을 여전히 하고 있다. 다만 이제는 순서가 바뀌었다. 전에는 영어만 가르쳤다면 이제는 영어를 통해 하나님을 전한다. 그냥 영어선생이 아니라 영어성경 선생으로 살고 있는 것이다.

다니던 교회에서 2007년 어린이들에게 영어로 성경을 가르친 게 계기가 돼 지금의 정철영어성경학교(JEBS)가 만들어졌다. 지금은 JEBS에서 발간한 영어 교재를 전국 7000여 교회가 사용하고 있다. 이를 계기로 아이들과 그 부모들이 하나님을 만나고 있다. 2년 전부터는 전국교회를 다니며 영어성경으로 ‘작은 교회 살리기 운동’을 펼치고 있다.

그런데 요즘 교회를 다녀보면 공통된 특징이 있다. 생기 넘치는 교회가 별로 없다는 점이다. 뭔가 으르렁거리는 신앙이 보여야 하는데 다들 맥이 풀렸다고나 할까. 목사님과 전도사님들은 공무원 같아 보일 때가 많다. 그래도 부흥하는 교회들은 특징이 있다. 아이들이 많다는 것이다. 아이들은 열심히 찬양하고 말씀을 암송하며 그 메시지를 마음에 새긴다.

교회를 방문하면 믿음에 대해 말한다. 청중이 아이이든 어른이든 상관없다. 암송 구절 중 하나인 히브리서 11장 6절 말씀을 영어로 말한다.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Without faith it is impossible to please God, anyone who comes to him must believe that he exists and that he rewards those who earnestly seek him).”

믿음의 내용은 두 가지다. 하나님이 계시다는 것(He exists)과 그를 믿는 자에게 상을 주신다는 것(He rewards those who earnestly seek him)이다. 분명한 믿음만 있으면 누구든 행복한 사람이 아닐까. 오늘의 세태는 악하다. 그래서 더 복음을 전해야 한다. 올해로 만 70세가 됐다. 지금 목표는 ‘하나님과 동행하는 세계적 지도자 양성’이다. 하나님이 부르시는 그날까지 우리 모두 열심히 뛰는 인생을 살아보자.

정리=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쵤영=장진현, 영상 편집=김평강

약력=1949년 강원도 춘천 출생. 경기중·고교 졸업. 1990년 정철어학원, 2010년 정철영어성경학교 설립. 현 정철연구소 대표, 정철영어성경학교 이사장. ‘대한민국 죽은 영어 살리기’ 등 100여권 저술.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