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가정예배 365-3월 25일] 뱀같이 신중하고 비둘기같이 순결하라


찬송 : ‘예수 영광 버리사’ 451장(통일 504장)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마태복음 10장 16절

말씀 : 오늘 본문 말씀은 예수님이 복음 전도를 위해 70인의 제자를 보내면서 주신 말씀입니다. 제자들을 안전지대로 옮겨 놓기보다 진리와 비진리가 싸우는 격렬한 전투의 현장으로 보내신 것입니다. 주님은 그들에게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내가 너희를 보냄이 양을 이리 가운데로 보냄과 같도다.” (16절) 복음을 부정하는 늑대와 같은 종교지도자들 앞에서 제자들은 양처럼 힘없는 존재뿐이었습니다.

주님은 제자들에게 뱀 같이 지혜로울 것을 권하십니다. 전도할 때 신중히 하라는 말씀입니다. 복음 전도가 분명 사명이지만, 시간과 장소를 구별해 행할 수 있는 기민함을 지니라는 것입니다. 이는 필요 이상으로 자신들을 위험에 노출하지 말라는 말씀이기도 했습니다. 주님도 자신의 메시아 되심을 결정적 시점이 되기까지 드러내지 않으신 바 있습니다. 오신 목적이 그르쳐지지 않게 하심이었습니다.

저를 영적으로 길러 주신 목사님은 일제강점기 때 시청 직원들이 신사참배를 할 때마다 만주 봉천의 화장실에 숨었다고 하셨습니다. 복음을 위해 순교를 각오했던 사도 바울이 살해 위협 앞에서 광주리를 타고 성을 벗어났던 바와 같은 것이었습니다. (행 9:25)

우리는 복음을 전할 때 상대의 영혼을 잘 살펴야 합니다. 무례할 정도로 공격적인 전도를 하는 것은 지혜롭지 못한 태도입니다. 공연히 자신을 위험에 노출함으로써 당하는 재난은 주님이 원하시는 바가 아닙니다.

지혜롭게 복음을 전하라는 말씀에 비춰볼 때 선을 드러내는 상황에서 우리의 영적 신분을 드러내는 것은 지혜로운 일이라 할 것입니다. 택배를 받으며 고마움으로 음료수 값이라도 전할 때 “저는 목사입니다”라고 말하게 됩니다. 그 사랑이 나 자신의 의로움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내 안에 있는 복음에 의한 것임이 전달되길 구하기 때문입니다.

주님은 뱀 같은 신중함뿐 아니라 진리 파수에 있어 비둘기 같은 순결함을 요청하십니다. 순결 곧 ‘섞인 것이 없는’ 복음의 순수성을 지키라는 것입니다. 주님은 사람 앞에서 주님을 부인한다면 주께서도 성부 앞에서 그를 부인하실 것을 경고하신 바 있습니다. (33절) 주님은 복음을 위한 위협과 손해 앞에서도 뒤로 숨지 않는 순결함을 요구하신 것입니다.

앞서 만주 봉천의 화장실에 숨으셨던 목사님은 태평양전쟁이 막바지에 이르렀을 때 주일에도 출근하라는 명령을 거부하고 주일성수를 지키셨습니다. 파직당한 채 징용으로 끌려가길 각오한 것입니다. 그것이 비둘기 같은 순결함입니다. 월요일에 출근했을 때 일본인 과장은 결근에 관해 묻지 않았다고 목사님은 증언하셨습니다.

오늘 우리는 하나님 나라를 알려 생명을 살려내는 사명을 위해 살고자 합니다. 신중함에서 나오는 창조적 말 한마디와 행동 하나하나를 통해, 또 복음을 위해서라면 어떤 것도 희생하리라는 순결함으로 주님의 주되심을 전하고자 할 것입니다.

기도 : 세상을 주님 품으로 이끄는 사명을 우리에게 주신 주님, 제자들을 보내시며 뱀 같은 신중함과 비둘기 같은 순수함을 권하신 말씀을 듣습니다. 복음을 전할 때나 복음의 가치를 추구할 때 직면하는 어려운 상황에서 우리에게 지혜로움을 주시어 가장 합당하게 저들을 대하게 하옵소서.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주기도문

김희승 목사(파주 하늘소망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