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하나님께 의지한 열사… 전도 영화로 권합니다”

다큐 영화 ‘1919 유관순’ 강 기자 役 황현주 아나운서

황현주 아나운서가 지난 11일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1919 유관순’ 시사회에서 행사진행과 배우인사를 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1919 유관순 문화전문유한회사’ 제공

방송 17년차 아나운서 황현주씨의 하루는 어느 때보다 짧다. 지난 14일 개봉한 다큐멘터리 영화 ‘1919 유관순’ 홍보 때문에 바쁘게 움직이고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뿌듯한 것은 3·1운동 정신을 배우고 나라와 민족, 평화통일에 대한 소명의 발견이다. 요즘 남북 간 경색국면이 완화되고 대화를 통해 통일을 향해 조금씩 다가가는 모습을 보면 그렇게 기쁠 수 없다.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빌딩에서 만난 그는 밝고 꾸밈이 없었다. 그의 얼굴에서 그림자를 찾기는 쉽지 않았다. 힘든 일을 겪으면서 하나님이 지켜주셨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했다.

그는 먼저 자신이 출연한 영화 이야기로 말문을 열었다. 생애 첫 연기 도전이다. 서울 서대문형무소에서 밤새 촬영했다.

극중 강기자(오른쪽)가 유관순 열사와 서대문형무소에서 면회하는 모습. ‘1919 유관순 문화전문유한회사’ 제공

“영화 배경은 100년 전 3·1운동 때입니다. 19세 꽃다운 나이 크리스천 유관순 열사와 옥고를 겪은 8호 감방 여성독립운동가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지요. 심한 고문을 당하면서도 하나님을 의지하며 오직 조국을 되찾겠다는 일념 하나로 대한독립을 외친 분들께 경의를 표합니다.”

그는 이 영화에서 뉴욕타임스 미국계 한국인 강 기자 역으로 출연했다. 극 중 강 기자는 실존 인물이다. 유명한 여성들의 기사를 쓰다 유관순을 발견한다. 너무 궁금했다. 1919년으로 돌아가 유관순을 교도소에서 인터뷰하고 그때 상황을 탐방기 형식으로 보여준다. 역사의 현장에서는 배우들이 그때 상황을 드라마 형식으로 연출한다.

영화 이야기가 나오자 그의 목소리에 힘이 들어갔다.

“첫 시사회를 보고 엄청나게 울었어요. 너무 마음이 아파 눈물 없인 볼 수 없었거든요. 나라를 빼앗긴다는 것에 대해 깊이 생각했습니다. 나라가 울타리가 돼 주는 고마움을 다시 한번 돌아볼 수 있는 귀한 영화입니다. 많은 목사님이 이 영화를 보시고 이웃을 초청해 전도영화로 관람하면 좋겠다는 의견을 주시더군요. (호호)”

그는 여수 MBC와 CBS, YTN, SBS CNBC 등에서 아나운서를 했으며 SBS 기상캐스터로도 얼굴을 알렸다. 현재는 프리랜서로 활동하고 있다. 또 NGO 굿피플과 국제푸른나무 홍보대사이다.

인터뷰는 그의 고민을 엿보는 자리이기도 했다. 그는 20대 후반에 교통사고를 당해 직장 일을 내려놓은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교통사고 후유증이 오래갔다. 하지만 고난이 이어질수록 하나님을 향한 믿음은 더욱 단단해졌다.

“하나님은 정말 공평하신 분이세요. 술판이 난무하는 직장생활이 힘들고 평생 무엇을 하고 살면 좋을지 고민할 때 공부하고픈 마음을 주셨고 연세대 대학원에서 사회복지학 박사학위를 받았습니다. 주경야독하는 게 쉬운 길은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불우이웃을 돕고 국민생활과 밀접한 학문인 사회복지학을 공부하는 것이 하나님이 주신 사명이라는 확신이 들었어요.”

그의 꿈은 소박했다. 일도 가정도 그분(하나님)이 이끄시는 대로 걸어가겠다고 했다. “나의 삶은 내 것이 아니라”는 말도 했다. 그는 “그동안 제 맘대로 계획하고 살아왔지만 제대로 이뤄지는 것은 없었다”며 “성경 말씀처럼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는 삶을 살아가고 싶다. 그러면 하나님이 인도해 주실 것”이라고 환히 웃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