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오늘의 설교] 그가 누구이기에

마가복음 4장 35~41절


오늘 본문의 배경이 되는 갈릴리는 예수님께서 가장 많은 기적과 표적을 행하신 곳이었습니다. 주님은 사람들이 예수님의 말씀보다 표적과 기적을 쫓아다니는 상황을 늘 안타까워하셨습니다. 이날 예수님은 진종일 말씀을 전하시고, 갈릴리 호수 건너 반대편으로 가자고 말씀하신 뒤 배에서 그대로 쓰러져 주무셨습니다. 제자들이 배를 저어 호수 건너편으로 갈 때 예측할 수 없었던 광풍이 불어 닥칩니다. 배에 물이 많이 들어와 거의 침몰하게 됐습니다.

그때 제자들이 “선생님이여, 우리가 죽게 된 것을 돌보지 아니하시나이까?”(38절)하며 예수님을 깨웠습니다. 제자 중 상당수는 노련한 어부였고, 갈릴리 호수의 풍랑에 대해 경험이 많은 이들이었습니다. 최선을 다했지만 목숨을 건질 수 없는 상황이 되자 다급하게 예수님을 찾은 것입니다. 예수님은 잠에서 깨어 일어나시더니 광풍과 파도를 향해 “잠잠하고 고요하라”고 말씀하십니다. 그러자 바람이 그치고 파도가 잦아들고 호수는 언제 그랬냐는 듯이 잔잔해졌습니다.

예수님은 “어찌하여 이렇게 무서워하느냐. 너희가 어찌 믿음이 없느냐”(40절)며 제자들을 책망하십니다. 제자들이 두려워하며 무서워하는 것을 보시고 믿음이 없다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사람인데 죽음 앞에 어떻게 두려워하지 않을 수 있을까요? 예측할 수 없는 갑작스러운 상황에서 어떻게 당황하지 않고 무서워하지 않을 수 있을까요? 많은 이들이 이런 문제로 마음의 문을 닫고 믿음을 잃어버립니다. ‘임마누엘’, 언제나 함께하신다는 약속의 하나님께서 우리를 지켜주시기 때문에 이런 풍랑이 오지 않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러다 풍랑을 만나면 주님이 나에게 무관심한 것인가, 하나님의 존재 자체에 의문을 품기까지 합니다.

오늘 본문에서 예수님은 주무시고 계셨지만 제자들과 함께하셨습니다. 배가 출발하기 전부터 주님은 큰 광풍이 일어날 것을 알고 계셨습니다. 이러한 풍랑은 자연의 법칙이었습니다. 모든 자연의 법칙은 하나님께서 주관하십니다. 주님은 이 사실을 알고 계셨습니다. 그래서 배가 심하게 요동할 때도 놀라지 않고 편하게 깊은 잠이 드셨습니다. 제자들은 자연의 법칙마저 순종케 하는 주님을 경험하게 됐습니다.

주님은 그런 분이십니다. 주님은 우리의 고통과 고난뿐만 아니라 기쁨과 행복 가운데도 함께하시는 분이십니다. 너무 가까이 계셔서 느낄 수조차 없고 무관심하신 듯 보일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우리의 긴급한 외침과 신음을 민감하게 들으시고 반응하시는 분입니다. 거기에 주님은 모든 자연법칙을 만드시고 움직이시는 분이십니다. 우리를 압도하는 세상의 두려움이 주님의 통치 아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인생에 큰바람이 휘몰아쳐 올 때 두렵고 떨리며 원망스러울 수 있지만, 반드시 잊지 말고 기억해야 합니다. 주님께서 함께하신다는 사실을 말입니다.

또 한 가지 잊지 말아야 할 중요한 사실이 있습니다. 이 항해를 제안하신 분이 누구였습니까? 예수님이셨습니다. 그렇다면 그분에게 계획이 있지 않았겠습니까? 그분이 우리에게 항해를 제안하시고 이 항해에 직접 동참하셨다면 풍랑도 그분 계획의 일부인 것입니다. 예수님의 계획은 우리를 죽음으로 몰아가시는 것이 아니라 우리를 살리시려는 것입니다. 주님은 우리가 자연의 법칙마저도 순종하게 하실 수 있는 분과 함께 항해 중이라는 사실을 기억하길 바라셨습니다. 주님은 우리를 폭풍으로부터 구출하는 것이 아니라 폭풍을 통해 구출하시는 구세주이심을 보이시며 주님을 신뢰하는 법을 배우게 하셨습니다.

참된 평안이 무엇입니까. 풍랑 없는 것이 평안입니까? 아닙니다. 주님의 뜻을 따라 행하기를 결단하고 매 순간 순종하며 가는 길에 만나는 풍랑은 저주가 아니라 축복입니다. 이렇듯 예수님께서 늘 우리와 함께하신다는 것이 참된 행복이요 평안입니다. 이와 같은 위로와 평강이 오늘 저와 여러분 모두에게 임하시기를 축복합니다.

정승안 목사(베를린선한목자교회)

◇독일 베를린에 있는 베를린선한목자교회는 주님의 임재하심을 믿고 나아가는 교회입니다. 주님의 음성만을 따르고, 주 안에서 한 가족이 되며, 늘 하나님의 뜻을 찾고, 주님의 명령을 준행하며, 다양한 구제와 봉사를 통해 독일 사회에 뿌리 내리고 있는 교회입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