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13년 3월 당시 ‘김학의 동영상’에 대한 검증보고서를 올렸지만 청와대에서 “음해하지 말라”는 답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25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박근혜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으로 근무할 때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동영상 의혹 등이 담긴 검증보고서를 작성해 허태열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보고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보고서가 올라간 뒤 박근혜 대통령 최측근으로부터 “본관(대통령을 지칭)에서 음해하지 말라고 한다”는 말을 들었다고 했다. 조 의원은 검증보고서를 비서실에 올리기 직전까지도 경찰에 동영상 의혹을 물었지만 ‘동영상이 없다’ ‘내사하지 않는다’는 답을 들었다고 말했다.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도 경찰이 ‘동영상이 없다’고 보고했다고 조 의원과 같은 주장을 했다. 곽 의원은 “김 전 차관을 인사 검증할 때 성접대 관련 얘기가 있어 경찰을 불러 확인했더니 공식적으로 ‘그런 게 없다’고 답했다. 그 후 하루 이틀이 지나 인사 발표가 나고 나서 오후에 찾아와 수사하고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찰이 김 전 차관을 검증할 당시 한 이야기가 허위 보고라는 것을 알고 자초지종을 확인한 후 질책했다”며 수사방해 혐의를 부인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