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뉴시스

서울의료원 환경건강연구실 소속 김정훈 박사팀은 서울 초등학교 1학년 학생 중 알레르기비염이 없는 917명을 대상으로 2012년부터 2017년까지 6년간 추적 조사를 실시한 결과, 항균제품을 많이 사용하는 가정의 학생들(고사용군)이 저사용군에 비해 알레르기비염 발생이 1.37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조사 대상 1학년 학생들이 6학년이 되는 기간 동안 알레르기비염 진단을 받은 비율은 4명 중 1명(25.6%)이었다. 그런데 집에서 항균 비누나 항균 손세정제, 항균 주방세제를 평균보다 많이 사용하는 고사용군에서는 알레르기비염 발생 비율이 28.1%로 항균제품 사용빈도가 평균 아래인 저사용군(22.7%)에 비해 5.4% 높게 나왔다. 여기서 알레르기비염 발생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성별과 부모 병력 등의 요인들을 보정한 결과 항균제품 고사용군이 저사용군보다 알레르기비염 발생 위험이 1.3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추적 조사를 시작하면서 부모들을 대상으로 가정 내 항균제품 3종에 대한 ‘최근 1주일간 사용빈도’를 물었고, 6년 후 학생들의 알레르기비염 발생 결과와 비교했다. 김정훈 박사는 “가정 내 항균제품 사용이 초등학생 자녀의 알레르기비염 발생과 유의미한 상관관계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항균제품에 살균·보존제로 사용되는 트리클로산(triclosan)과 트리클로카반(triclocarban)이라는 물질이 알레르기비염의 발생과 관련돼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박사팀은 이 같은 내용의 논문을 SCI급 국제학술지인 ‘Pediatric Allergy and Immunology(소아알레르기면역학)’ 최신호에 게재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