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토야마, 5월 즉위 새 일왕 ‘환영 속 방한’ 제안

서울 대화문화아카데미 모임서 밝혀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오른쪽)가 지난 29일 서울 종로구 대화의집에서 ‘한·일 관계: 새로운 100년을 모색한다’를 주제로 열린 대화 모임에 참석해 발표하고 있다. 송지수 인턴기자

오는 5월 즉위하는 새 일왕의 방한이 한·일 관계 개선의 전환점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는 지난 29일 대화문화아카데미가 서울 종로구 ‘대화의집’에서 개최한 대화 모임에서 이같이 전망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한·일 관계: 새로운 100년을 모색한다’를 주제로 열린 이날 모임에서 “새 천황(일왕)이 한국민의 환영 속에서 방한할 기회가 생기길 간절히 바란다”면서 “천황이 한국인들을 만날 때 양국 관계는 커다란 진전을 이루게 되리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일왕의 방한이 양국의 화해를 위한 계기를 제공할 수 있다는 취지에서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2015년 8월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을 찾아 추모비 앞에서 무릎을 꿇고 사죄했다. 일본의 대표적인 친한파 정치인인 그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최근 ‘일왕의 사죄’를 촉구한 일을 언급하면서 일왕이 이미 사죄했음을 상기시켰다. 그는 “1994년 3월 일본을 방문한 김영삼 대통령에게 아키히토 천황이 ‘한반도 사람들에게 다대(多大)한 고난을 입힌 시기가 있었다. 깊은 슬픔의 감정을 표현한 일이 있는데 지금도 변함없는 마음을 안고 있다’고 말한 일이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천황이 가장 진지하고 명확하게 한국인께 사죄의 마음을 표명한 것으로 폐하의 이런 마음을 일본 정부와 국민이 공유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전쟁 피해에 대해 패전국이 짊어지는 것은 사실상 무한책임’이라는 일본 철학자 우치다 다쓰루의 말을 인용하면서 “이 생각이 옳다고 보며 이런 마음을 일본의 위정자들이 가질 때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한 관계의 미래를 냉철히 직시해야 한다”며 “양국 정부가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 피해자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냉철하게 대화하는 게 대단히 중요하다”고 밝혔다.

대화 모임에선 북한과 일본의 국교 정상화가 시급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는 “동북아 평화 프로세스를 추진하기 위해 일·북 국교 정상화로 나가야 한다”면서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쿠바 국교수립 전례를 본받아 제재를 유지한 채 평양 선언(2002년 북·일 정상회담 합의문)을 근거로 국교를 맺고 대사관을 개설한 뒤 즉각 핵과 경제협력,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해 협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북 국교 정상화는 문화 교류와 인도적 지원을 비롯해 북·미, 남북 협상을 도울 수 있음이 분명하다”면서 “일·한 협력을 통한 일·북 수교가 남북한과 일본의 새로운 협력으로 향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대화문화아카데미는 1965년 강원용 목사가 설립한 크리스천 아카데미에 뿌리를 두고 있다. 기독교 사회운동 단체로 학술 연구와 대화, 교육 사업을 펼친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