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구미제일감리교회·국민일보, ‘밀알의 기적’ 캠페인 협약

서기선 구미제일감리교회 목사가 4일 밀알의 기적 캠페인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도귀화 월드비전 대구경북지역본부장, 서 목사, 정진영 국민일보 종교국장. 윤성호 기자

국제구호개발기구 월드비전(회장 양호승)과 경북 구미제일감리교회(서기선 목사), 국민일보(사장 변재운)는 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에서 가난과 질병으로 고통받는 지구촌 이웃들에게 사랑을 나누는 ‘밀알의 기적’ 캠페인 협약식을 가졌다. 이들 단체는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아프리카 잠비아의 뭄브와 사업장을 방문, 월드비전 지역개발사업을 모니터링하고 교육환경과 식수위생 개선 방안을 모색한다.

서기선 목사는 “지구촌 곳곳에 하나님의 사랑과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널리 전파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