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경의 열매] 정철 (11) 영어성경 강의는 하나님이 맡기신 인생 소명

기독교 TV서 성경 교재로 방송… 내 인생은 하나님의 섭리와 계획, 강의 준비하면서 성령 은혜 받아

정철 이사장이 2017년 극동방송 ‘정철의 성경말씀 영어로 통째암송’ 방송을 준비하고 있다.

2005년 CTS기독교TV에서 ‘명사 초청 특강’을 해 달라는 요청이 왔다. 일반 방송에서는 종교적 내용을 말하면 모두 편집됐는데 CTS에서는 마음 놓고 말할 수 있었다. 방송이 나간 뒤 반응도 좋았다. 방송사는 아예 정규 프로그램을 편성했다. ‘대한민국 죽은 영어 살리기’라는 제목으로 3년간 215회를 방송했다. 그때 주교재는 영어 성경이었다.

말씀으로 영어를 가르쳤다. 강의를 하면서 놀란 것은 사람들의 반응이었다. 보통 때는 성경 내용을 말하면 들은 체도 않던 사람들이 영어로 성경을 말하니까 귀를 기울였다. 처음엔 답답하던 문장이 시원하게 뚫리는 것을 보면서 사람들은 말씀을 가까이하기 시작했다.



놀랍게도 그 말씀을 듣고 예수를 믿게 됐다는 얘기들이 들려왔다. 방송이 나간 후 미국과 남미에서도 내 방송을 봤다며 반응이 왔다. 어떤 여성은 이메일을 보냈다. 15년간 남편에게 예수 믿으라고 했는데 꿈쩍도 안 하다가 내 방송을 보고 영접 기도를 하더라면서 놀랍고 감사하다는 편지였다.

가장 놀란 것은 나였다. 이런 반응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갑자기 머리를 스친 생각이 있었다. ‘내가 하나님께 받은 일이 바로 이거구나.’ 지금까지 내가 살아온 세월이 갑자기 한 줄로 연결되면서 조각들이 맞춰졌다.

사실 그전까지 나는 내 직업이 영어선생이라는 것에 불만이 많았다. 영어 말고도 하고 싶은 게 많았기 때문이다. 도사는 물론이고 한의사나 과학자가 됐어도 참 잘했을 텐데 난데없이 영어를 가르치느라 고생한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 모든 과정이 하나님의 섭리와 계획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돌아보니 19살 때 느닷없이 영어에 미친 일, 갑자기 땜빵 강사로 영어선생을 시작한 일, 영어교수법을 개발한 일, 이상한 잡신들을 섬기다 한 방 맞아 제정신을 찾은 일 등등이 모두 하나님이 하신 일이었다.

만약 ‘정철 카세트’가 부도나지 않고 승승장구했더라면 아무도 말리지 못하는 마귀 덩어리가 됐을 것이다. 가만히 따져보니 지난 40년이 하나님이 나를 인도하시고 훈련시키신 세월이었다. 혹독한 광야훈련을 거쳐 드디어 영어로 복음을 전하는 일을 시키신 것이다. 내 인생의 소명을 발견했다.

영어성경 강의를 준비하면서 내가 더 은혜를 받았다. 하루는 고린도후서 5장 17절 말씀을 읽으며 강의 준비를 하는데,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그는 새로운 피조물이라(If anyone is in Christ, he is a new creation)”는 구절을 보면서 ‘그리스도 안에(in Christ)’가 무슨 뜻일까 하고 자료들을 뒤지기 시작했다. 여러 버전의 영어성경과 주석책들을 펴 놓고 그 의미를 묵상하는데 갑자기 영어성경의 활자들이 마구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러더니 그 글자들이 내 안으로 쏟아져 들어왔다. 그리고는 ‘주님 안에’ 있다는 말의 의미가 영적으로 확실히 느껴졌다. 신비한 경험이었다. 그런 체험은 그 후 몇 차례 더 경험했다.

그다음부터는 말씀을 보면 이해가 빨랐고 관련 성구도 금방 생각났다. 어떤 목사님에게 여쭤보니 성령의 은혜를 받은 거라고 했다. 나는 감사의 기도를 드렸다.

정리=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