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경의 열매] 정철 (12) 영어성경 낭송법으로 아이들 입이 뻥 터져

말은 궁금한 순서로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흘러내려 가는 것… 주님께 기도로 떼쓰다 깨달아


우리 연구소에서는 영어 교수법을 BC(Before Christ)와 AD(Anno Domini·주의 해)로 나눈다. BC는 내가 예수 믿기 전에 사
용하던 방법이고 AD는 주님이 주신 방법이다. BC교수법은 따로 설명하지 않아도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다. 전 국민이 그 방법으로 영어를 배웠기 때문이다.

알파벳을 익히고 단어를 외우고 문법을 배우고, 그 문법으로 문장을 분석해 독해하고 시험을 본다. 이런 식으로 10년을 공부하고도 정작 말 한마디 못한다. 마치 운전을 배우는 사람이 운전은 하지 않고 자동차 부품만 늘어놓고 연구하는 것 같다.
예수를 믿은 후 나는 이렇게 기도했다. “아버지, 영어가 뻥 터지는 방법 좀 가르쳐 주세요. 미국에 가보니 어린애들도 영어를 잘합니다.” 나는 계속 졸랐고 하나님은 응답하셨다. 처음에는 산골짜기에서 시냇물이 흘러내리는 모습을 보여주셨다. “영어는 이렇게 자연스럽게 흘러가는 것이다.”
묵상해 보니 영어 문장의 원리가 보였다. 영어 문장이 복잡한 것 같지만, 사실 그저 궁금한 순서로 흘러가는 것이다. 예를 들어 ‘I went’(나는 갔다)라고 하면 뭐가 궁금한가. 어디로 갔는지 궁금하다. 그래서 ‘to a book store’(책방에)라고 하면, 뭐 하려고 책방에 갔는지 궁금해진다. 그러면 ‘to buy a book’(책을 한 권 사려고)이 연결되고 이번엔 무슨 책인지 궁금하다. ‘on economics’(경제에 관한) 하면, 왜 그 책을 사는지 궁금하다. ‘because I have a presentation next week’ (다음 주에 발표가 있거든) 등으로 궁금한 순서대로 흘러간다.
마치 물이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흘러내리듯 영어 문장이 흐르는 것이다. 자질구레한 문법들은 여기에 다 녹아 있다. 아무리 복잡해 보여도 영어 문장들은 이 원리로 몇 가지 영어 ‘덩어리’들이 자연스레 흘러가는 것이다. 그러면 이것들을 어떻게 학습해야 유창한 영어를 하게 될까.
나는 또 하나님께 떼를 썼다. 이번엔 산골짜기에 피어 있는 예쁜 꽃을 앞마당에 옮겨 심는 모습을 보여주셨다. 꽃을 옮겨 심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그 꽃의 성분을 낱낱이 분석해서 앞마당에 재조립해서는 절대 안 된다. 이른바 BC 교습법이 말하는 ‘영어의 부속품을 잘 조립하면 영어가 된다’는 생각은 틀렸다는 것이다. 꽃을 옮겨 심으려면 그저 삽으로 퍼서 옮겨 심고 잘 밟아주고 물을 주고 기다리면 된다. 나머지는 하나님이 다 알아서 키워 주신다.
이를 영어 학습에 대입하면 이렇다. 좋은 문장을 골라서 소리 내어 반복 낭송하는 것이다. 영어의 부속품을 조립하려 애쓰지 말고 좋은 문장들을 그저 즐겁게 반복 낭송하면 그 문장이 머릿속에 뿌리내리고 가지를 뻗고 열매를 맺고 자라난다. 머리로 억지로 암기하는 게 아니다. 소리 내 낭송하다 보면, 그 안에 들어 있는 문법이나 어휘 등이 녹아서 내 것이 된다. 이것이 진짜 영어 실력이다.
실제로 이렇게 해 보면 그 효과는 놀랍다. 알파벳이나 문법을 모르는 아이들도 성경 이야기를 재미있게 낭송하다 보면 어느새 영어가 술술 열린다. 이 방법을 알고 어린이 영어성경학교를 시작했다. 놀라운 일들이 벌어졌다.
정리=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