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우리나라를 찾은 외국인들의 ‘의료관광’ 규모가 신용카드로만 5000억원대를 돌파했다. 외국인들이 쓴 신용카드 총액도 다시 9조원을 넘어섰다. 하지만 이른바 ‘사드(THAAD) 배치 한파’가 불기 전인 2016년 수준은 아직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신한카드와 한국문화연구원이 8일 발표한 ‘2018년 외국인 신용카드 국내 지출액’에 따르면 지난해 외국인이 국내에서 사용한 신용카드 지출액은 총 9조4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8조4000억원) 대비 12.6% 증가한 수치다.

업종별로는 의료 부문 지출액이 5206억원으로 전년보다 38.2% 급증했다. 특히 개인병원 지출이 67.6% 늘면서 증가세를 이끌었다. 전체 지출액 증가율(12.6%)을 크게 앞지르는 규모다. 종합병원의 지출 증가율도 24.5%나 됐다. 중국과 일본의 경우 개인병원 지출 규모가 전년보다 각각 68.2%, 55.8% 증가했다. 중증질환 치료가 많은 러시아와 카자흐스탄의 의료 지출 비중도 각각 11.0%, 11.9% 늘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전체 카드 지출액의 36.0%를 차지하며 1위를 유지했다. 이어 일본(17.6%) 미국(17.0%) 대만(4.4%) 홍콩(3.2%) 등의 순이었다. 특히 6위인 영국은 전년 대비 카드 지출액이 52.0%나 뛰었다.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한·영 상호 교류의 해’로 지정되며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가 확대됐던 영향으로 분석된다.

반면 전체 국가별 지출액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율은 2016년 55%, 2017년 40%로 매년 감소하고 있다.

외국인 지출액의 지역별 비중은 서울(71.3%) 인천(7.0%) 경기(6.7%) 등으로 수도권이 전체의 85.0%를 차지했다. 다만 인천은 공항 면세점 지출 감소 등의 영향으로 수도권 가운데 유일하게 전년 대비 9.1% 줄었다.

김효정 신한카드 빅데이터사업본부장은 “소비 트렌드, 핵심 상권 분석, 잠재고객 발굴 등 다양한 민간 영역에서의 빅데이터 분석도 더욱 고도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