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경의 열매] 정철 (14) 성경학교에 유대인 쉐마교육법 벤치마킹

세계 인구 0.2%가 유대인, 모든 분야에서 최고 지위… 쉐마교육으로 아이 가르쳐

정철 이사장이 어린이들을 하나님과 동행하는 세계적인 지도자로 키우자는 내용으로 강의하고 있다.

정철영어성경학교(JEBS)의 구호는 ‘우리 아이, 하나님과 동행하는 세계적인 지도자로 키우자’이다. 어떻게 하면 세계적 리더로 키워낼 수 있을까. 세계적인 지도자를 많이 배출하는 민족을 살펴보자. 바로 유대인이다. 세계 인구의 0.2%밖에 안 되는 그들은 매년 노벨상 수상자의 30% 이상을 배출한다. 세계 금융의 80%를 장악하고 하버드대와 예일대 교수의 50% 이상을 차지한다. 뿐만 아니라 정치 경제 사회 예술 등 거의 모든 분야에서 최고를 달린다. 생각나는 유대인 이름을 꼽아보자. 록펠러, 아인슈타인, 프로이트, 에디슨, 로스차일드, 키신저, 워런 버핏, 빌 게이츠, 마크 저커버그 등 수없이 많다. 도대체 이들의 성공 비결은 무엇일까.



바로 3500년간 지켜온 쉐마교육이다. 이는 신명기 6장 4~9절에 근거를 둔다. “이스라엘아 들으라(쉐마). 우리 하나님 여호와는 오직 유일한 여호와이시니, 너는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라(믿음). 오늘 내가 네게 명하는 이 말씀을 너는 마음에 새기고, 네 자녀에게 부지런히 가르치며(성경암송), 집에 앉았을 때에든지 길을 갈 때에든지 누워 있을 때에든지 일어날 때에든지 이 말씀을 강론할 것이며(하브루타 토론), 너는 또 그것을 네 손목에 매어 기호를 삼으며 네 미간에 붙여 표로 삼고 또 네 집 문설주와 바깥 문에 기록할지니라(테필린 기도).”

유대인들은 이 말씀을 근거로 자녀들이 3~5세일 때부터 모세오경 암송을 시키고 말씀 강론과 토론으로 성경을 가르친다. 하루 세 번씩 성구를 넣은 작은 상자인 테필린을 펴놓고 기도한다. 이 모든 행위들은 철저히 가정중심이다. 강력한 ‘홈스쿨’인 셈이다.

이 때문에 유대인들은 박해를 받으며 세계 곳곳에 흩어져 살아도 굳건한 신앙을 지켜나가고 있다. 천지 만물을 만드신 하나님이 주신 인생 매뉴얼을 가정에서 통째로 암송하고 토론하고 기도하며 살아간다. 유대인들의 교육 자체가 이렇기에 세상에서도 잘 되는 것이다. 그들이 구약만 믿고 예수님을 부정하는 현실이 안타까울 뿐이다.

우리가 유대인에게 배울 것 중 하나는 말씀 암송이다. 암기가 아니라 암송이다. 혼동하면 안 된다. 암기는 머리로 억지로 외우는 것이다. 암기한 것은 반드시 까먹는다. 반면 암송은 소리 내어 반복해 읽어 머리에 새겨 넣는다. 암송으로 익힌 것은 좀처럼 까먹지 않는다.

유대인들은 13세가 돼 성인식을 치르기 전까지 모세오경을 통째로 암송한다. 그리고 토론을 통해 그 내용을 완전히 숙지한다. 이렇게 머릿속에 새겨진 말씀이 일생을 지배한다. 이 과정을 통해 히브리어에도 능통해진다. 이 암송법은 여호수아 1장 8절에 분명히 나와 있다. “이 율법책을 네 입에서 떠나지 말게 하며 주야로 읊조려서(암송하여) 그 안에 기록된 대로 다 지켜 행하라. 그리하면 네 길이 평탄하게 될 것이며 네가 형통하리라.”

이 유대인 학습법을 영어성경학교에 응용했다. 결과는 놀라웠다. 교회학교는 성공적이었다. 내친김에 집에서 엄마 아빠와 함께하는 홈스쿨을 시작했다. 그림을 보면서 창세기부터 영어성경내용을 영어로 낭송한다. 그렇게 몇 년을 하니 아이들의 입에서 영어가 저절로 열렸고 믿음도 굳건해졌다. 가르치던 엄마 아빠도 영어가 터졌다. 그야말로 ‘성령충만! 영어능통!’이었다.

정리=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