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지난 8일 긴급체포된 방송인 하일(미국명 로버트 할리·61·사진)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법원이 기각했다.

수원지법은 10일 하씨에 대한 구속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피의사실에 대한 증거자료가 대부분 수집돼 있고, 피의자가 영장 기재 범죄를 모두 인정하고 있어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하씨를 석방하고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계속할 예정이다.

앞서 하씨는 이날 오전 9시30분쯤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수원지법에 도착했다. 그는 취재진에게 울먹이며 “함께한 가족과 동료들에게 죄송하고 국민 여러분께 죄송합니다”라고 말한 뒤 법정으로 향했다.

경찰은 지난달 중순 하씨가 마약을 구매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나섰다. 하씨의 자택에서는 필로폰 투약에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주사기가 발견됐다.

미국 출신인 하씨는 1986년부터 국제변호사로 한국에서 활동을 시작해 예능 프로그램에서 유창한 부산 사투리와 입담을 선보이며 인기를 끌었다. 그는 1997년 한국으로 귀화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