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 여인이 물에 떠 있는 둥근 바위 같은 곳에 앉아 있습니다. 여인의 눈은 흰 천으로 가려졌고 몸은 한 줄밖에 남지 않은 수금 같은 악기에 간신히 기대고 있습니다. 그녀가 앉아 있는 곳은 금방이라도 뒤집힐 듯 위태로워 보입니다. 앞을 전혀 볼 수 없으니 어디로 가는지 모릅니다. 아니, 자신이 어디에 있는지조차 알 수 없습니다. 이 그림의 제목이 무엇일까요. 영국의 화가 조지 프레더릭 와츠(1817~1904)의 ‘희망(Hope)’입니다.

희망이란 바로 이런 것입니다. 밝고 따뜻하고 행복한 곳에서 희망은 결코 자라지 않습니다. 희망은 절망 속에서 고통과 슬픔을 먹고 자라는 꽃과 같습니다. 그렇습니다. 절망이 없으면 희망도 없습니다.

“건축자가 버린 돌이 집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었나니.”(시 118:22) 혹시 여러분의 신세가 버려진 돌같이 느껴집니까. 하지만 예수 그리스도께 연결되기만 하면 쓸모없이 버려진 돌도 하나님 나라의 모퉁이돌이 될 수 있습니다. 버려진 돌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모퉁이의 머릿돌로 세워지는 부활을 기다립니다.

오연택 목사(대구제일성결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