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유리홀딩스 유인석(34) 대표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거론됐던 윤모(50) 총경이 유 대표로부터 추가로 2차례 골프접대를 받은 사실을 경찰이 확인했다.

서울경찰청은 15일 원경환 청장 주재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유 대표와 윤 총경 사이 골프접대가 2회 더 추가로 발견돼 골프접대는 총 4회, 식사는 6회 함께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버닝썬의 주요 지분 보유자 중 한 명이다. 경찰은 접대비용의 출처나 대가성 유무, 누가 결제를 했는지 등을 정확하게 파악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식사는 윤 총경 본인이 일부 낸 부분도 확인됐다. 경찰은 6회의 식사 중 2회는 현금으로 결제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금액 등을 확인 중이다. 유 대표는 윤 총경과 식사자리에서 개인카드뿐만 아니라 법인카드를 사용한 내역도 발견됐다. 경찰은 “접대에 대가성이 있었는지를 들여다보고 있다”고 전했다.

버닝썬 운영에 관여한 승리가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섬에서 생일파티를 열어 외국인 투자자들을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은 “(파티를) 계획했던 기획사 대표, 임원진 등을 불러 전체적인 부분을 파악 중”이라고 전했다. 현재까지 관련자 2명을 불러 조사했고 억대 파티비용의 출처도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파티에서 성매매를 받은 해외 투자자들에 대한 수사 가능성도 내비쳤다.

유착 의혹과 관련해 현재까지 현직 경찰관은 6명이 입건되고 4명이 내사를 받고 있다. 유착 의혹 수사가 더디다는 지적에 대해 원 청장은 “유착 사항을 확인하려면 건별로 영장을 신청·발부 받아야 하고 집행 후엔 압수물을 분석해야 한다”며 “유착에 대해 한 점 의혹 없도록 하기 위해 전화통화 내역 분석, 거짓말 탐지기 수사까지 광범위하게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 달이 넘은 버닝썬 수사에도 아직 주요 인물들의 구속 여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경찰은 아직 승리와 윤 총경의 신병 확보는 예단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버닝썬의 대만 투자자 린 사모 소환도 아직 정해진 게 없다. 경찰은 린 사모에게 이메일 등으로 출석요구를 했지만 답을 받지 못한 상황이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