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왼쪽 네번째) 대표 등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15일 국회에서 하태경 권은희 이준석 최고위원이 불참한 가운데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있다. 왼쪽부터 김정화 대변인, 임헌경 사무부총장, 김수민 원내대변인, 손 대표, 김관영 원내대표, 오신환 사무총장, 현명철 전략홍보위원장. 최종학 선임기자

바른미래당 내부 균열의 틈새로 ‘안철수 호출론’이 퍼지고 있다. 4·3 보궐선거 참패 이후 궁지에 몰린 손학규 대표가 혁신위원회 신설과 추석 전 당 지지율 10% 미달 시 퇴진이라는 배수진을 쳤지만 당내 무게 중심은 ‘포스트 손학규’ 체제 논의로 기울고 있다.

손 대표는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 다만 제가 물러나는 순간 당이 공중분해될 가능성을 크게 우려한다”며 사퇴 요구를 거부했다. 이날 회의는 바른정당 출신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의 불참으로 의결 정족수도 채우지 못한 채 진행됐다.

손 대표는 반전 카드로 당내 최다선(5선)이자 바른정당 출신인 정병국 의원에게 혁신위원장 자리를 제안했다. 그는 “정 의원에게 당 노선과 정체성을 제대로 정리해 달라고 요청했고, 정 의원도 적극 공감했다”고 말했다. 특히 “추석 전 당 지지율이 10%에 이르지 못하면 당대표를 그만두겠다”고 밝혔다.

당내 여론은 차갑다. 정 의원 측은 “손 대표가 먼저 최고위원들과 당 수습 방향에 대해 합의를 하면 혁신위원장 자리를 맡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손 대표 체제를 거부하고 있는 최고위원 3인이 대표 사퇴 없이 어떤 합의도 없다는 강경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하 최고위원은 지역위원장들에게 지도부 총사퇴 촉구 연판장도 돌리겠다는 입장이다. 한 의원은 “단기간 활동으로 보고서 하나 만들면 끝나는 조직”이라며 혁신위에 회의감을 드러냈다.

안철수 전 대표 측근으로 분류되는 이태규 의원도 방송에 출연해 “지지율 목표 10%는 지지자들이 볼 때 너무 초라하다”며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당 핵심 관계자는 “당원들은 빨리 해법을 내놓으라고 아우성인데 퇴진 시점을 추석으로 미루는 것은 안일함을 넘은 당원 기만행위”라고 비판했다.

‘손학규 이후’를 바라보는 세력들의 물밑 계산도 본격화되는 분위기다. 국민의당 출신 지역위원장, 안 전 대표 측 인사 등은 지난 9일에 이어 조만간 다시 회동해 ‘안철수 정계복귀’를 포함해 당 진로에 대해 입장을 정리하기로 했다. 다만 안 전 대표 측에선 “복귀는 이르다. 현 지도부를 유지하며 제3지대의 기반을 다져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이형민 심우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