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그동안 베일에 싸여있던 세계 최초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사진)의 상세 제원을 공개했다. 초기 시장을 두고 경쟁할 중국 화웨이의 폴더블폰 메이트X보다 두께는 다소 두껍지만 무게는 더 가볍다. 1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 폴드는 접었을 때 얇은 부분은 15.5㎜, 두꺼운 부분은 17㎜다. 펼쳤을 때는 두께가 6.9㎜, 힌지(경첩) 부분 프레임까지 포함하면 7.5㎜다. 무게는 263g이다. 메이트X의 무게는 295g, 두께는 접었을 때 11㎜로 알려졌다.

배터리 용량은 갤럭시 폴드가 국내 5G 모델 기준 4235㎃h, 메이트X가 4500㎃h다. 양사 모두 일반 스마트폰과 비교했을 때 배터리 용량에서는 큰 차이가 없다. 다만 시스템 최적화를 통해 배터리 사용 시간을 늘렸을 것으로 보인다.

이 밖의 제원은 기존에 알려진 대로다. 접었을 때 4.6인치, 펼쳤을 때 7.3인치 디스플레이에 퀄컴 스냅드래곤 855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카메라는 후면 트리플 카메라, 커버 카메라, 전면 듀얼 카메라까지 총 6개를 장착했다. 갤럭시 폴드는 오는 26일 미국에 이어 5월 3일 유럽 15개국에서 출시되고, 국내는 5월 중순부터 5G 모델로만 판매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 미국 출시를 앞두고 15일(현지시간) 현지 브리핑을 통해 기기 실물을 취재진과 인플루언서(소셜미디어에서 영향력 있는 유명인)에게 처음 공개했다. 외신들은 갤럭시 폴드의 완성도에 좋은 점수를 줬지만 1980달러(약 225만원)의 비싼 가격을 단점으로 지적했다. 갤럭시 폴드 실사용 영상이 공개된 이후 불거졌던 펼쳐진 화면 내 주름 논란에 대해서는 대체로 ‘거슬리지 않을 정도’라는 반응을 보였다.

미국 IT 매체 엔가젯은 “갤럭시 폴드의 견고한 마감에 놀랐다”며 “한 손으로 열거나 닫기 쉬웠다”고 평가했다. 화면 주름에 대해서는 “펼쳐진 디스플레이 중간에 주름이 있지만, 사용자에 따라 보이기도 하고 보이지 않기도 한다”고 부연했다. 어두운 화면을 볼 때는 눈에 잘 보이지 않지만 밝은 장면에서는 주름이 눈에 띌 수도 있다는 것이다.

다른 IT 매체 더버지는 “갤럭시 폴드는 접었을 때 매우 크고 두꺼워서 주머니 안에 넣고 다니기 어렵다”면서도 “이것을 휴대하기 편한 태블릿으로 생각하면 유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주름에 대해서는 “주름이 보여 약간 당황스럽지만 극복할 수 있는 정도”라며 “비싼 가격이 흠이지만 삼성전자는 완전히 작동하는 폴더블폰을 내놨다”고 진단했다.

유성열 기자 nukuv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