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국방과학기술 수준이 세계 9위로 조사됐다. 이는 2015년과 동일한 기술력으로, 미국의 80% 수준인 것으로 평가됐다.

방위사업청 산하 연구기관인 국방기술품질원은 16일 발간한 ‘2018 국가별 국방과학기술 수준 조사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세계 주요 16개국 중 국방과학기술 수준 1위는 미국, 공동 2위는 프랑스와 러시아였다. 이어 독일 영국 중국 일본 이스라엘 순이었다. 한국은 이탈리아와 함께 공동 9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화력 분야 기술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K-9 자주포 성능 개량, 155㎜ 사거리 연장탄 개발, 지대공 유도무기 개발로 기술 수준이 비교적 높게 평가됐다. 우주무기 분야 기술력은 미흡했다. 한국은 영상레이더(SAR)를 탑재한 다목적 위성 개발을 추진하고 있지만 선진국과의 기술 격차는 상당히 벌어져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자전 관련 기술과 전투기 개발 기술도 보완해야 할 부분이었다.

미국은 화력, 함정, 항공·우주, 감시정찰 등 모든 분야에서 부동의 1위였다. 미국은 다양한 분야 신무기를 개발해 다른 국가들의 기술 수준이 상대적으로 떨어지거나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을 제외한 국가 중 국방기술력이 유일하게 상승한 국가는 중국이었다. 중국은 3년 전에 이어 이번에도 6위를 기록해 순위 변동은 없었지만 기술 수준은 높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은 스텔스 기능을 갖춘 6세대 전투기와 최신형 잠수함, 인공위성 파괴무기, 대함 탄도미사일, 극초음속 유도탄 등 다양한 기술 개발을 진행해 왔다.

일본은 3년 전에 비해 한 단계 떨어진 7위를 차지했지만 해양 무기체계에서 선진 기술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됐다. 일본은 이즈모급(2만6000t급) 구축함뿐 아니라 최신 공격형 잠수함 개발을 추진한 바 있다.

국방기술품질원은 3년마다 세계 주요국의 국방과학기술 수준을 평가하는 조사서를 만들어 각 군과 연구기관에 배포하고 있다. 국방 연구개발과 정책 수립을 위한 것이다. 평가 대상 국가는 사전 조사를 통해 16개국으로 선정했다. 이번 조사에는 국내외 전문가 362명이 참여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