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 여성 몰래 성관계 영상을 촬영하고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30·왼쪽 사진 )이 재판에 넘겨졌다. 이른바 ‘버닝썬 사태’로 수사 대상에 오른 연예인 가운데 첫번째 기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신응석)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정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16일 밝혔다. 정씨는 모두 14차례 11개의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지난달 21일 구속돼 29일 경찰에서 검찰로 송치됐다. 정씨가 있는 단체 대화방에서 음란물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전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29),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26·오른쪽), 에디킴(본명 김정환·29)도 최근 검찰에 송치됐다.

한편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버닝썬 자금 수억원이 강남 술집 ‘몽키뮤지엄’의 브랜드 사용료 명목으로 지출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와 동업자인 유인석(34) 유리홀딩스 대표가 버닝썬 자금을 횡령했다고 보고 압수물과 계좌 등을 분석 중이다. 경찰청은 지난 2월부터 대형 유흥업소의 불법행위를 집중 단속해 성매매 알선과 마약 소지 등 불법행위를 한 267명을 검거했다.

안대용 최예슬 기자 dand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