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제8회 국회를 빛낸 바른정치언어상 시상식에서 품격언어상을 수상한 뒤 축하를 받고 있다. 공교롭게도 이날 정 의원은 페이스북에 아침에 받은 메시지라며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 이제 징글징글해요”라는 글을 게시해 논란이 됐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전·현직 의원들의 세월호 유가족 관련 부적절한 발언으로 정치권은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온종일 시끄러웠다. 한국당 소속 차명진 전 의원과 정진석 의원은 최근 세월호 참사 책임자에 대한 처벌 요구와 관련해 잇달아 SNS에 ‘징하게 해 처먹는다’ ‘이제 징글징글하다’는 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일제히 “인간이기를 포기한 발언” “막말에 대해 엄벌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차 전 의원은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페이스북에서 세월호 유가족에 대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고 막말을 퍼부었다. 그는 “(유가족들이) 참사와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전 대통령,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 마녀사냥을 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그는 이튿날 “황 대표와 박 전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책임자로 고발당했다는 뉴스를 보고 흥분한 나머지 감정적 언어로 유가족을 비난했다”며 사과했다. 페이스북과 방송 활동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뒤이어 4선 중진인 정진석 의원이 페이스북에 ‘오늘 아침 받은 메시지’라며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 이제 징글징글하다”는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정 의원은 “정치권이 세월호 참사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아 달라는 얘기를 한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정치권에서는 비난이 쏟아졌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역사 문제뿐 아니라 세월호 같은 비극적 일에 대해서도 막말을 하고 있다. 막말 책임을 제대로 안 묻기 때문에 반복되는 것”이라며 “한국당이 이 문제를 어떻게 처리하는지 지켜보겠다”고 압박했다. 민주당은 정 의원과 차 전 의원의 제명을 촉구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자신이 세월호 유가족이었다면 그런 막말을 내뱉을 수 없었을 것”이라며 “대국민 사과하고 정계를 은퇴하라”는 논평을 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국민안전의 날 국민안전 다짐 대회’ 대회사에서 “세월호 참사의 진실규명을 방해하는 움직임이 음습하게 또는 노골적으로 계속되고 있다”며 “특별조사위원회가 어떤 방해에도 굴복하지 말고 진상을 철저히 규명해 달라”고 말했다.

한국당의 세월호 막말과 관련해 박상병 인하대 초빙교수는 “다수의 대중에게 욕을 먹더라도 소수의 극성 지지층에게 인기를 얻기 위해 극성 발언을 내놓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한국당 인사들이 과거 세월호 참사로 인한 정치적 타격 때문에 세월호 참사에 대한 피해의식을 가진 것 같다”고 지적했다.

당 지도부는 바짝 몸을 낮추고 파장 차단에 주력했다. 황교안 대표는 “차 전 의원과 정 의원의 세월호 관련 의견 표명이 부적절했고 국민 정서에 어긋났다”면서 “당대표로서 진심 어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국당은 오는 19일 윤리위원회를 소집해 두 사람의 징계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