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군 병사 오청성씨가 15일(현지시간) 공개된 미국 NBC방송 인터뷰에서 귀순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오씨는 “군사분계선(MDL)을 넘은 것이 오후 3시15분이었고 그날 아침만 해도 남쪽으로 갈 생각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NBC 캡처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