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슈비츠 생존자이자 화학자, 작가였던 프리모 레비의 마지막 인터뷰. 레비가 숨지기 두 달 전인 1987년 1~2월 진행됐다. 가족과 유년 시절 이야기로 시작해 성격, 취향, 독서 등에 대한 이야기가 이어진다. 이 만남은 레비의 자서전을 위한 것이었다.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미완의 인터뷰로 남았다. 레비가 자기 삶을 마지막으로 돌아본 흔적이다. 이현경 옮김, 232쪽, 1만6000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