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원외 지역위원장 협의회 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내년 총선 목표로 260석(지역구 240, 비례대표 20) 석권을 언급했다. 전체 300석 중 현재 민주당 의석수가 128석(지역구 115, 비례대표 13)인데 내년 총선에서 압승을 거둬 의석을 배 이상 늘리겠다는 포부다. 이 대표의 ‘20년 집권론’에 이은 ‘260석 싹쓸이론’에 대해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황당무계한 발언”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 대표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원외 지역위원장 협의회 총회에서 “(지역구) 240석을 목표로 내년 총선을 준비하겠다”며 “125명 원외 위원장들이 내년 총선에서 다 당선되면 우리는 (현역 의원 지역구까지 합해) 240석이 되고, 비례대표까지 합치면 260석쯤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실제로 지난 지방선거에서 우리가 압승을 거둬 지역 기반이 굉장히 좋아졌기 때문에 충분히 꿈꿔볼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총선에서) 승리를 하느냐, 못하느냐에 따라서 나라의 명운이 달라진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정권을 빼앗겼을 때 나라가 역행·역진한 모습을 똑똑히 봤는데,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면 재집권할 수 있는 기반이 확고해지고 승리를 못하면 여러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선거에 나가면 당선돼야 한다. 난 떨어지는 이유를 모르겠다”는 농담도 던졌다.

야당은 즉각 반발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집권 여당이 오로지 총선에만 혈안이 된 모습”이라며 “민주당 눈에 국민들은 그저 걸어다니는 표로밖에 보이지 않느냐”고 꼬집었다. 이어 “황당무계한 목표도 우습지만 그렇게 되려면 경제 살릴 일부터 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240석 목표에 나라 명운을 외치는 최악의 블랙코미디를 연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이 대표의 발언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이뤄진 독려 차원의 덕담이라고 해명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특정 의석수를 목표로 설정하거나 전망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