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오른쪽)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함께 투르크멘바시의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를 방문해 이곳에서 생산된 원료로 만든 카펫을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투르크멘바시에 위치한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를 방문해 “(한국 기업이 수주한) 키얀리 플랜트는 양국 경제 협력의 시작에 불과하다. 앞으로의 잠재력이 더 크고 무궁무진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동행한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은 즉석에서 비자 발급과 통관 절차 단축을 약속하며 “두 번째 공장도 지어 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플랜트에 근무하는 양국 기업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두 나라 관계를 발전시킬 구상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투르크메니스탄은 유라시아 대륙의 수송 허브로 거듭나고 있다”며 “이는 유라시아 대륙과의 연계성을 증진하고자 하는 한국의 신북방정책과도 맥이 닿아 있다”고 말했다.

현대엔지니어링·LG상사 컨소시엄이 수주한 키얀리 플랜트는 착공 47개월 만인 지난해 10월 완공됐다. 잠실종합운동장의 3배 수준인 81만㎡ 규모로, 전체 공사비가 30억 달러(약 3조4000억원)에 달하는 중앙아시아 지역 최대 플랜트다. 컨소시엄에는 124개 중소기업도 함께 참여해 대·중소기업 동반진출의 대표 사례로 꼽힌다.

문 대통령은 “현대엔지니어링과 LG상사 컨소시엄은 그간 투르크메니스탄에서 여러 사업을 완벽하게 시공함으로써 현지의 신뢰를 쌓아 왔다”며 “매우 자랑스럽다”고 격려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가 비자 발급 기간 단축을 건의하자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아무래도 투르크메니스탄 관료주의에 문제가 있는 것 같은데 해결하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이 “이 기회에 하고 싶은 말 다 하시라”고 하자 한두 달이 소요되는 기자재 통관 절차도 단축해 달라는 건의가 나왔다.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통관 문제도 바로 해결하겠다”며 “아예 서울에서 투르크멘바시로 향하는 직항로를 만들어버리자”고 말했다. 그러자 근로자들의 박수와 환호가 터져나왔다.

이번 현장 방문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우리 기업이 투르크메니스탄에서 수주를 추진 중인 167억 달러 규모의 플랜트 사업에서도 제2의 키얀리 성공 사례가 재현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후 두 번째 순방지인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로 이동, 인하대가 설립한 스마트 헬스케어 현장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했다.

투르크멘바시·타슈켄트=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