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40년동안 끊겼던 서울 서초대로가 ‘서리풀터널(사진)’ 개통으로 완전히 연결된다.

서울시는 서초대로 내방역과 서초역 구간을 직선으로 연결하는 서리풀터널이 오는 22일 오전 5시 개통한다고 18일 밝혔다. 서초대로는 서초동 서리풀공원 내 국군정보사령부 부지로 인해 중간이 끊어진 채 운영돼왔다. 개통되는 서리풀터널은 서리풀공원을 왕복 6~8차로로 관통하는 길이 1280m 구간이다. 서울시는 국방부와 6년여간에 걸친 협의 끝에 2015년 군부대 이전을 완료했다. 3년 5개월 만에 마무리된 이 공사에는 시비 1506억원이 투입됐다.

서리풀터널이 개통되면 25~35분이 걸렸던 내방역~강남역 구간 출퇴근 통행 시간이 5~12분으로 단축된다. 현재 이 구간을 차량으로 이동하려면 방배로와 효령로, 서초중앙로 등 주변 도로로 우회해야 했다. 만성 지·정체 도로인 남부순환로 등 주변도로 교통혼잡도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 설계용역에 따르면 서리풀터널 개통 후 30년간 차량운행비와 소음절감 등 1890억원의 편익이 발생할 것으로 분석됐다.

터널 내부에는 차도와 분리된 폭 2.4m의 ‘자전거·보행자 겸용도로’가 설치됐다.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 안전을 위해 난간겸용 투명방음벽이 설치돼 매연과 미세먼지를 차단한다. 또 보행자 중심 교통환경을 만들기 위해 당초 계획보다 길이를 45m 늘려 횡단보도를 설치했다. 터널 상부에는 주민들이 쉴 수 있는 녹지공간도 조성됐다. 정식 개통 하루 전날인 오는 21일엔 서리풀터널 개통식이 열린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