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경의 열매] 강효숙 (6) 새로운 도전들… 가장 반짝거리던 시절

항공사 직원 특혜로 남미 등 여행… 남편은 독립 후 자기 사업 시작, 회사 일 도우며 두 딸 출산

1987년 뉴저지의 한 공원에서 열린 재뉴욕서강대모임에 참석했다 찍은 가족사진. 이때는 사업과 육아로 바빴음에도 새로운 도전이란 생각에 신나고 즐거웠다.

결혼 후 뉴욕에서의 삶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남편과 나는 성향이 많이 닮았다. 좋아하는 음식도, 영화도, 패션 취향도. 무엇보다 대책 없이 일을 저지르는 것도 비슷했다. 그래서 답답한 것을 견디기 힘들어 도망치는 나를 그는 잘 이해해줬다. 나 또한 사람들이 이해하지 못하는 남편의 행동을 이해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 같은 성격이 서로 부딪힐 때는 둘 중 하나를 부러뜨리는 치명적인 복병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몰랐다.

우리는 ‘뉴욕의 문화를 누리려면 맨해튼에 살아야 해’하며 두 사람 수입의 5분의 3을 신혼집 월세로 썼다. 월급 타는 날이면 한 달에 한 번 초밥집에서 귀한 초밥을 먹는 호사를 누렸다. 그리고 얼마 남지 않은 돈으로 한 달을 버텼다. 가난하지만 즐거운 일상이었다. 그제야 “내 선택은 틀리지 않았어”라며 안도했다.

뉴욕에 살면 뮤지컬은 필수라고 해서 처음으로 뮤지컬 ‘에비타’를 관람한 날, 나는 ‘이런 세계가 존재하다니’하며 잠을 설칠 만큼 흥분했다. 그 후 새로운 뮤지컬과 음악 공연을 보기 위해 돈을 모았고 뉴욕의 구석구석을 찾아다니며 새롭게 체험하는 문화에 눈을 뜨기 시작했다.

항공사 직원은 항공권을 싸게 구입할 수 있어 며칠의 여유가 생기면 남미 카리브해 유럽 등으로 여행을 다녔다. 어른들은 우리를 보며 “돈 모아 집을 사야지…”하고 걱정했지만, 우리는 스튜디오 원룸에 살면서 세상 구경하는 것에 모든 의미를 두고 살았다. 누구든 삶에서 놓치고 싶지 않아 할, 꿈 같은 시간이었다.

1982년 9월 큰딸 수현이가 태어났다. 이리도 신기하고 예쁜 아이가 내 아이라니, 실감 나지 않을 때가 많았다. 한번은 딸아이를 보러 온 선배가 “아유, 예뻐라. 그런데 이 아이가 예쁘다고 네가 만지면 만질수록 아이는 네 그릇만 해져”라고 했다. 아이의 정신을 담을 그릇에 관한 이야기임을 바로 이해할 수 있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선배는 “아이는 네 소유물이 아니야. 네 작품도 아니고 하나님의 작품이야. 그분이 일하실 수 있도록 내어놓을 줄 알아야 해”라고 말해주고 싶었던 게 아닐까 싶다.

뉴욕에서 생활하는 동안 많은 사람이 하나님을 믿어보라며 교회에 나오라고 권유했다. 하지만 나는 싫다며 완강히 거절했다. 그럴 때 이런 멋진 말을 나의 뇌리에 남게 해준 그 선배에게 지금도 참 고맙다.

수현이가 태어나고 나를 돕기 위해 친정엄마가 미국으로 건너오셨다. 손녀를 지극정성으로 돌봐 주시면서 엄마는 당신의 삶 중에서 최고로 행복한 시간이라고 늘 말씀하셨다. 손녀딸을 향한 사랑이 그분을 그리도 행복하게 한 것이다.

남편도 아이를 기르는 가장으로 모드를 바꾸고 회사에서 독립해 원단사업을 시작했다. 85년 둘째 수진이를 임신한 상태였던 나는 배가 불뚝한 상태로 수십 개의 원단 조각을 전단지에 잘라 붙였다. 그러면 남편은 그 전단을 들고 7번가 패션 애비뉴에 있는 수백 곳의 디자이너 사무실을 찾아다니며 영업을 시작했다.

임신 중 밤낮으로 일을 하면서도 무엇을 새로 시작한다는 설렘에 힘든 줄 몰랐다. 서로를 이해하는 내 편이 함께 있다는 것에 든든하고 감사한 시간이었다. 수진이가 태어나자 시어머니도 뉴욕으로 오셨다. 두 할머니의 사랑으로 아이들은 무럭무럭 자라났다. 할머니들이 키워주시니 별 어려움 없이 안심하고 아이들을 키울 수 있었다. 남편의 사업도 자리를 잡아가고 있었다.

정리=김나래 기자 nara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