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폴드가 소셜미디어에 고장난 모습으로 올라와 있다. 디스플레이에 이상이 생겨 반쪽은 아예 보이지 않고, 나머지 반쪽도 제대로 표시되지 않고 있다. 트위터 캡처

삼성전자가 화면 결함 논란이 일고 있는 폴더블 폰(디스플레이가 접히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의 출시를 연기하기로 했다. 세계 최초로 폴더블 폰을 출시해 차세대 스마트폰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삼성전자는 23일 자사 뉴스룸 홈페이지를 통해 “갤럭시 폴드 리뷰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를 점검하고 내부 테스트를 추가로 진행하기 위해 갤럭시 폴드의 출시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며 “수주 내로 출시 일정을 다시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달 26일로 예정된 갤럭시 폴드의 미국 출시는 물론이고 5월 3일 유럽, 5월 중순 국내 출시 일정이 차례로 밀릴 것으로 예상된다. 길게는 1개월 이상 출시가 연기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앞서 미국 매체들은 리뷰를 위해 삼성전자로부터 받은 갤럭시 폴드 제품이 사용 1∼2일 만에 스크린 결함 등 문제점을 노출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화면 보호막을 벗기자마자 화면 작동이 멈췄다거나, 화면 보호막을 벗기지 않았는데도 화면이 깜빡거리는 등 현상을 겪었다고 전했다.

이에 폴더블 폰을 제대로 구현하기 위한 기술력이 아직은 불완전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불거진다. 삼성전자는 보호막도 기기의 일부라고 해명하고 있지만 내구도가 너무 약하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외신에 따르면 손으로 갤럭시 폴드의 보호막을 벗기기만 해도 기기가 고장 난다. 삼성전자는 “(문제) 발생 원인을 철저히 조사해 디스플레이 손상 방지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며 “고객들이 갤럭시 폴드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화면 보호막을 포함한 디스플레이 사용법과 주의사항 안내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는 갤럭시 폴드가 사용법을 숙지해 가면서까지 조심스럽게 써야 하는 기기라는 의미여서 제품 신뢰도 하락은 물론 향후 판매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삼성전자가 기술력을 쏟아부어 만든 것으로 알려진 인폴딩(기기를 안으로 접는 방식)도 약점을 노출했다. 디스플레이의 경첩(힌지) 부분에 이물질이 들어가 화면이 툭 튀어나온 현상이 보고됐다. 삼성전자는 “회수된 제품의 초기 검사 결과 힌지 상·하단 디스플레이의 노출 부분 충격과 관련 있어 보인다”며 “디스플레이 성능에 문제를 일으킨 이물질이 제품 내부에서 발견된 경우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힌지의 상·하단 부분이 기존 스마트폰처럼 프레임으로 막혀있지 않아서 미세한 틈이 생기고 이 때문에 충격에 취약하다는 것이다.

힌지는 폴더블 폰에서 인폴딩 방식을 구현하기 위한 필수 구조물이다. 이 때문에 문제점을 단기간에 보완하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을 이끄는 고동진 사장은 지난 2월 기자간담회에서 “폴더블 폰 개발에서 가장 어려운 부분이 무게와 배터리, 접는 기술 등이었다”며 “화면을 밖으로 접기는 쉬웠지만 안으로 접기 위한 힌지 부분의 구조가 상당히 복잡해 개발에 애를 먹었다”고 토로한 바 있다.

유성열 기자 nukuv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