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반대 단체 “차별과 혐오 빙자한 동성애 독재 중단을”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과 동성애동성혼합법화반대전국교수연합이 주관한 ‘왜곡된 성 평등 정책과 차별금지법 결사반대 규탄 집회’가 23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열리고 있다. 송지수 인턴기자

동성애를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이 “차별과 혐오를 빙자한 동성애 독재를 중단하라”며 국가인권위원회를 규탄했다.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과 동성애동성혼합법화반대전국교수연합은 23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건강한 가정과 윤리 도덕을 파괴하는 성 평등 정책과 차별금지법에 반대한다”며 집회를 열었다.

150여명의 참가자들이 모인 집회에서 이들은 “동성애 옹호 중단하라” 등의 팻말을 들었다. 이들은 정부와 인권위에 대해 ‘독재’란 표현을 써가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주최 측은 “국가인권위는 동성애를 반대하는 이들에게 혐오와 차별이란 이름으로 재갈을 물리고 있다”면서 “이는 동성애 비판을 봉쇄하려는 독재”라고 주장했다. 이번 집회는 국가인권위원회가 지난 2월 20일 ‘혐오차별 대응 특별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성 소수자 등에 대한 혐오와 차별을 근절하겠다고 발표한 데 따른 것이다.

임보혁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