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스마트폰 국내 생산을 중단하고 생산 거점을 베트남으로 옮긴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올해 6월부터 경기도 평택 공장의 스마트폰 물량을 줄여 연내 가동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평택에서 생산하던 스마트폰 물량은 베트남 북부 하이퐁 공장이 맡는다.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수익성 개선 차원에서 정부 지원·세제 혜택을 볼 수 있는 베트남으로 생산 거점을 옮기기로 했다 하이퐁에는 LG 계열사 공장이 모여 있어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도 작용했다.

LG전자는 평택, 베트남, 브라질, 중국 4곳에서 스마트폰을 생산하고 있다. 평택 공장은 주로 프리미엄폰을 생산한다. 총 1400여명이 근무 중이며 LG전자 전체 스마트폰의 약 10∼20%를 만들어 왔다.

이번 조치는 적자에 허덕이는 스마트폰 사업의 비용 절감을 위해 예견된 수순이었다는 게 업계 반응이다.

LG전자는 평택 공장 인력을 경남 창원 등 국내 다른 사업장으로 전환 배치할 계획이다. 공기청정기, 건조기, 의류관리기 등 수요가 높은 신가전 라인으로 인력을 재배치해 효율화를 꾀할 것으로 보인다. 일부 희망퇴직을 받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성열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