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도심 금련산에 구리(Cu)가 대규모로 매장된 것으로 알려져 시민들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부산 연산동 ㈜부산국제관광개발(대표 강호성)은 수영구 금련산(해발 415m) 81광구에 대한 표본조사 결과 수십조원에 달하는 양의 구리가 매장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25일 밝혔다.

회사 측은 최근 광업등록사무소에 채굴권 허가를 신청해 가로 20m, 세로 40m, 깊이 20m(지상면적 242평)에 대한 표본조사를 한 결과 구리 3600t(시가 253억원, t당 700만원)이 매장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를 토대로 81광구 전체면적 80만평(264만㎡)에는 총 80조원대에 달하는 구리가 매장된 것으로 추정했다.

회사 측은 표본조사 결과에 대한 신뢰성을 확인하기 위해 표본조사 진행 업체를 상대로 검찰에 사실 여부를 밝혀달라고 수사를 의뢰했다. 러시아 보물선 ‘돈스코이호’ 사건 등과 유사한 사기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부산국제관광개발은 “수사 의뢰를 받은 울산지검과 부산고검이 최근 표본조사 구간의 구리 3600t 매장량은 사실이라고 확인했다”며 구체적인 사업계획과 함께 본격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회사 측은 전문기관을 통해 81광구 80여만평에 대한 구리 매장량 조사가 끝나는 대로 구리 채굴은 물론 채굴장소를 캐나다 언더그라운드시티와 같은 ‘지하도시’로 개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지질 전문가들은 “금련산 일대는 일제 때부터 구리 광산이 있었다”며 “경제성이 입증될 경우 부산시 세수증대에도 획기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와 관련 울산지검은 26일 차장검사 명의의 해명자료를 내고 “회사 관계자가 고소한 취지는 가치 없는 광업권을 빙자해 합작법인 설립 비용 등 거액을 편취했으니 처벌해 달라는 취지였고 수사 결과 ‘편취의 범위’를 인정키 어려워 혐의없음 결정을 한 것일 뿐, ‘표본조사 구간의 구리 매장량이 3600t’이라는 사실이 확인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