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창조질서 회복·생명존중 확산’ 한동대·국민일보 업무 협약

장순흥 한동대 총장(왼쪽)과 변재운 국민일보 사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에서 생명존중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식을 갖고 있다. 송지수 인턴기자

한동대(총장 장순흥)와 국민일보(사장 변재운)는 2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빌딩에서 창조질서 회복과 생명존중 문화 확산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하고 업무 제휴 협약식을 개최했다. 양 기관은 기독교인들이 신앙의 자유를 지키고 교회가 하나님의 창조 섭리에 따라 생명보호에 나설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공동 사업을 수행하기로 했다.

협약식에는 장순흥 총장과 변재운 사장 등이 참석했다. 장 총장은 “한동대는 2017년 동성애와 동성결혼을 반대하는 선언을 발표하는 등 생명존중 문화 확산에 힘쓰고 있다”며 “국민일보와 파트너가 돼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생명존중, 생명회복운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변 사장은 “하나님의 뜻대로 쓰임받기 원하는 국민일보와 한동대가 동반자가 됐다”며 “두 단체가 협력해 생명을 살리는 문화가 퍼져나갈 수 있게 하자”고 말했다.

1995년 경북 포항에 설립된 한동대는 기독교정신을 바탕으로 세상을 변화시키는 지도자를 양성하고 있다. 수업의 상당 부분이 영어로 진행되며 복수전공이 의무화돼 있다. 학부생 대다수가 기숙사 생활을 한다. 교수 1명과 학생 30~40명으로 구성된 팀제도를 운영하며 무감독 시험제도를 통해 정직한 인재를 육성한다. 학부모들도 전국 각지에서 67개의 기도모임을 갖고 기도로 후원하고 있다.

신상목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