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 도착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맞이하고 있다. AP뉴시스

국제 외교무대에서 ‘지각대장’으로 통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번엔 자신보다 늦게 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정상회담장에서 30분 넘게 기다리는 일이 벌어졌다.

푸틴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정상회담 예정 시간인 오후 1시보다 30분 정도 늦게 회담장에 도착했다. 하지만 집권 후 처음으로 러시아를 방문한 김 위원장은 이보다 30분가량 더 늦은 오후 2시5분쯤 회담장이 마련된 건물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첫 정상회담이었지만 푸틴 대통령은 30분, 김 위원장은 1시간가량 늦은 셈이다.

특히 김 위원장이 전날 여장을 푼 극동연방대 숙소동과 회담장이 마련된 S동 사이 거리는 30m 정도에 불과해 김 위원장이 일종의 기싸움을 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평소 푸틴 대통령은 외국 정상과의 회담에 지각하는 일이 잦았다. 지난해 9월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담 때는 30여분 지각했고, 같은 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회담에서는 2시간30분, 2014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회담에는 무려 4시간15분이나 지각하는 ‘외교적 결례’를 저질렀다. 그보다 앞선 2013년엔 프란치스코 교황과 처음 만나는 자리에도 50여분 늦게 나타나기도 했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