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 인왕실에서 열린 사회계 원로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얼굴) 대통령은 야권과의 협치 요구에 대해 “빨리 국정농단의 진상을 규명하고 청산이 이뤄진 다음 그 성찰 위에서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나가자는 데 공감이 있다면 구체적인 방안들에 대해 얼마든지 협치하고 타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일 청와대에서 이홍구 전 국무총리 등 사회 원로 12명과 오찬간담회를 갖고 “대통령이 좀 더 협치 노력을 해야 하지 않느냐는 말씀을 많이 듣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어떤 분들은 이제는 적폐 수사 그만하고 통합으로 나가야 하지 않겠느냐는 말씀도 많이 하신다”며 “개인적으로는 국정농단과 사법농단이 사실이라면 아주 심각한 반헌법적인 것이고 헌법 파괴적인 것이기 때문에 그 부분에서는 타협하기 쉽지 않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국정농단이나 사법농단 자체를 바라보는 기본적인 입장이나 시각이 다르니까 어려움이 많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촛불집회로 집권한 정부가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섣불리 면죄부를 주기 어렵다는 발언으로 해석된다. 때문에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특별사면도 쉽지 않아 보인다. 문 대통령은 또 “살아 움직이는 수사에 대해서 정부가 통제할 수 없고, 통제해서도 안 된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이 발언을 전해 들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계속 적폐 수사를 지시하면서 협치를 안 하겠다는 말씀으로 읽힌다. 아주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농단 수사 중에 무죄가 난 것도 있다”며 “국정농단 정의가 진리인 것처럼 말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비판했다.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은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도 만들고 분기별 개최에도 합의했는데 한 걸음 더 나아가지지 않는다”며 “가장 힘들게 생각되는 것은 정파에 따라 대립이나 갈등이 격렬하고, 지지하는 국민 사이에서도 적대감이 높아지는 현상”이라고 말했다.

마무리발언에서도 “종북좌파라는 말이 한 개인에게 위협적인 말이 되지 않고, 생각이 다른 정파에 대해 위협적 프레임이 되지 않는 세상만 돼도 우리나라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될 것”이라며 이념 갈등을 우려했다. 문 대통령은 또 최저임금 인상과 노동시간 단축 문제를 거론하며 “우리 사회의 정책 전반은 그냥 거대한 갈등으로 뭉쳐져 있다. 이런 부분을 해결하려면 더 큰 틀의 사회적 대화,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데 아직은 제대로 활성화돼 있지 않다”고 진단했다.

한·일 관계에 대해서는 “(과거사 문제 때문에) 양국 관계의 근간이 흔들리지 않게끔 서로 지혜를 모아야 하는데 요즘 일본이 자꾸 그런 문제를 국내 정치에 이용하면서 문제를 증폭시키는 경향이 있는 것 같아 아쉽다”고 지적했다.

강준구 이종선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