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100m 이내 단거리 데이터 통신에 최적화된 사물인터넷(IoT) 프로세서 ‘엑시노스 i T100’을 공개했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장거리·중거리·단거리를 모두 아우르는 엑시노스 IoT 솔루션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7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엑시노스 i T100은 스마트 조명과 창문 개폐 센서, 온도 조절, 가스 감지 등 집과 사무실에 설치되는 소형 IoT 기기에 사용된다. 신체활동과 운동량을 관리해주는 웨어러블 기기에도 활용할 수 있다.


신제품은 블루투스 5.0, 지그비 3.0 등 최신 무선통신기술을 지원해 다양한 기기와 연결할 수 있다. 블루투스 5.0은 기존 블루투스 대비 낮은 수준의 소비전력을 사용하면서도 통신 거리는 유사하다. 지그비는 저전력임에도 불구하고 넓은 범위의 통신이 가능한 규격이다. 엑시노스 i T100은 일반적인 동작 온도 범위(-40~85도)를 넘어 최대 125도 고온에서도 정상 작동해 다양한 온도 환경에서 안전하게 활용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데이터 해킹을 막기 위해 데이터 복제방지 기능도 탑재했다.

삼성전자 S.LSI사업부 마케팅팀 허국 전무는 “저전력·단거리 IoT 솔루션은 다양한 기기들과의 연결을 통해 우리의 삶을 보다 편리하게 해줄 것”이라며 “엑시노스 i T100은 다양한 통신기술과 뛰어난 보안성을 기반으로 단거리 IoT 서비스 발전과 확산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LTE 모뎀 기반의 장거리용 ‘엑시노스 i S111’, 와이파이 기반의 중거리용 ‘엑시노스 i T200’ IoT 솔루션을 발표한 바 있다.

유성열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