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령대별로 50대는 고혈압과 당뇨병, 60대는 치아 관련 질환, 70대는 치매를 조심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어버이날을 맞아 50대 이상이 건강한 노년생활을 위해 대비하고 주의해야 할 질병을 빅데이터로 분석했다고 7일 밝혔다.

심평원은 지난해 50대 이상 환자들이 병·의원과 약국을 찾은 이유를 질병별로 분석했다. 그 결과 50대에서 고혈압과 당뇨병, 무릎관절증이 40대에 비해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해 고혈압 진료를 받은 50대 환자 수는 173만23명으로 40대 환자 수보다 96만6093명 더 많았다. 심평원은 “50대에 접어들며 환자 수가 126.5% 늘어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50대 당뇨병 환자(80만8825명)도 40대에 비해 44만3421명 더 많아 증가율이 121.4%를 기록했다.

50대가 조심해야 할 다른 질병은 노년백내장과 퇴행성관절염인 것으로 분석됐다. 백내장 환자 수는 50대에 들어서며 324.6% 증가했고 퇴행성 관절염 환자 수도 184.4% 늘었다.

60대에서는 50대에 비해 ‘치아 및 지지구조의 기타 장애’ 증가율이 234.7%로 가장 높았다. 지난해 임플란트 시술을 받은 65∼69세 환자는 26만5830명으로 전체 임플란트 시술 금액의 45.9%를 차지했다. 임플란트 시술은 65세부터 건강보험이 적용돼 환자가 65~69세 구간에 집중된 것으로 분석된다.

70세 이상에서는 치매 환자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70세 이상 치매 환자 수는 47만1929명으로 60대와 비교할 때 1208.8% 증가율을 기록했다. 틀니 환자도 많았다. 지난해 70대 틀니 환자는 14만2699명이었다.

손일석 강동경희대병원 심장혈관내과 교수는 “50대에 접어들면 과거에 혈압 문제가 없었다 해도 자주 혈압을 재면서 이상이 없나 확인하는 게 좋다”며 “특히 가족력에 심내혈관질환이 있다면 50대부터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최호진 한양대구리병원 신경과 교수는 “치매를 예방하려면 평소 유산소 운동, 새로운 내용의 학습, 사람들과 감정적 교류 등을 통해 뇌 운동을 활발히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