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파상풍 등 유발 ‘그람양성균’ 확인할 수 있는 ‘형광탐침’ 개발

장영태 포스텍 화학과 교수팀


포스텍은 화학과 장영태(사진) 교수 연구팀이 파상풍과 폐렴, 식중독 등을 유발하는 그람양성균을 빠르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형광탐침(명칭 ‘BacGO’)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화학 분야 최고 권위지 중 하나인 안게반테 케미(Angewandte Chemi)지를 통해 발표됐다.

연구팀은 그람양성균의 펩티도글리칸층에 있는 다당사슬과 결합하는 붕산을 이용해 그람양성균을 선별할 수 있는 형광분자들을 골라내 형광탐침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이 형광탐침을 이용하면 폐수 처리 과정에서 박테리아 비율을 모니터링할 수 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장영태 교수는 “이 형광탐침을 이용하면 최소한의 염색 과정으로 다양한 그람양성균을 살아 있는 상태로 탐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포항=안창한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