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히어로즈펠로십에 선정된 김병령 고성소방서 소방경, 박정훈 인제소방서 소방경, 정호봉 속초소방서 소방령(왼쪽 두 번째부터)이 13일 강원도 속초소방서에서 열린 펠로증서수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맨 왼쪽은 김영조 속초소방서장, 맨 오른쪽은 김선욱 포스코청암재단 이사장. 포스코 제공

포스코청암재단이 지난달 발생한 강원도 산불화재 진화에 공을 세운 정호봉 속초소방서 소방령, 김병령 고성소방서 소방경, 박정훈 인제소방서 소방경 등 3명을 ‘포스코히어로즈펠로십’에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포스코히어로즈펠로십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 또는 의인의 자녀가 안정적으로 학업을 지속해 나갈 수 있도록 장학금을 지원하는 제도다. 포스코의 기업이념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을 실천한다는 취지로 이번에 신설됐다.

정 소방령은 속초 관내 주요 시설인 도시가스 통제시설 주변을 방호해 화재로 인한 피해가 속초 전 지역으로 확산되는 2차 피해를 방지했다. 또 속초의료원 입원환자를 대피시키는 등 인명피해를 최소화한 공을 인정받았다. 김 소방경은 경동대와 봉포리로 이어지는 강풍에 실린 산불 경로를 차단해 민가와 상가, 관공서로 이어질 수도 있는 대형화재를 막아 지역주민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했다.

박 소방경은 산불 발생 인근 신축 공사장 인부와 관계자를 안전하게 대피시키는 등 인명구조 활동과 예방순찰을 통해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히 대처한 공적이 인정됐다. 이들 3명에게는 펠로증서와 함께 자녀 장학금 1000만원이 각각 전달됐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