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철 충남교육감 기자 간담회 모습. 뉴시스

충남도교육청이 전국 최초로 교권 상담 대표전화(1588-9331) 운영을 시작한다. 또 휴대전화를 통한 교원의 사생활 침해 예방을 위해 ‘투폰 서비스’ 지원도 추진한다.

13일 충남도교육청에 따르면 교권상담 대표번호는 피해 상담 절차를 간소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존에는 담당자가 누구인지 먼저 확인한 뒤 사례별로 연락처를 찾아 직접 전화를 걸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에 대표전화가 신설됨에 따라 심리 상담과 치료, 법률 상담, 초등·중등 교권 상담 등을 보다 쉽게 할 수 있게 됐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시행되는 투폰 서비스 지원은 휴대전화를 통한 교권 침해 사례를 예방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교원들은 이 서비스를 통해 업무시간에 별도의 휴대전화 번호를 사용하며 근무시간 외 통화를 제한할 수 있다. 김지철 교육감은 “교사의 교육권 및 학생의 학습권 보호를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라며 “교원에게도 저녁이 있는 삶과 주말 휴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다음 달 1일부터는 학교 방문을 원하는 학부모·외부인들이 학교 측에 사전에 방문 예약을 신청해야 하는 ‘학교방문자 예약제’도 실시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도교육청은 오는 8월 계룡시 두마초, 아산시 모산초 등 도내 6개 학교에 시범적으로 출입관리시스템을 구축한다.

도교육청은 이밖에 교권 침해 교원에 대한 심리 치유 및 교권 보호를 위한 인식개선 사업도 강화한다. 김 교육감은 “민주적이고 창의적인 학교를 만들기 위해서는 학생인권과 함께 교권도 보장돼야 한다”며 “교원이 심리적 안정감을 갖고 수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